Home / 다빈치코드 발견 “프랑스 도서관에서..”

다빈치코드 발견 “프랑스 도서관에서..”

다빈치코드 발견 “프랑스 도서관에서..”

프랑스의 낭트 공립 도서관에서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직접 쓴 암호화된 표기문 “다빈치 코드” 가 발견되었다고
 영국 bbc 방송이 지난 7일 밝혔습니다.

다빈치코드 가 발견 된 낭트 도서관은 1480년 루이 11세가 창설한 왕실도서관에서 비롯되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도서관으로 유명합니다.

낭트 도서관은 레오나르도 다 빈치에 대한 평전에서 암호문에 대한 기록이 언급돼 있다는 이야기르 드고 이 암호문을 발견하게 됐다고 밝혔는데요 이 암호문(다빈치코드)은 지난 1872년 피에르-앙토랭 라부셰르라는 부유한 수집가가 기증한 약 5000점의 문서에 포함되어 있었고 그동안 까맣게 잊혀졌다고 합니다.

다빈치코드는 다 빈치의 트레이드 마크인 ‘거울문자’ (mirror-writing) 방식으로 오른쪽에서 부터 왼쪽으로 쓰여져 있으며 아직까지 해독은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다빈치코드에 대해 낭트 공립도서관 관장인 아그네스 마르세투 관장은 ” 이 암호문은 지난 15세기 이탈리아어와 다른 언어들로 쓰여진 것으로 보인다” 라고 말했습니다.

예술가이며 과학자인 레오나르도 다 빈치는 1452 ~ 1519년 까지 살았으며 다빈치의 대표적인 명작인 모나리자가 프랑스 루부르 박물관에 소장되 있으며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살았던 시기에서 상상 할 수없는 현재의 헬리콥더와 비슷한 회전 날개를 가진 비행도구의 원형을 설계하기도 하였습니다.

한편 다빈치코드의 발견으로 암호가 해독되면 어떤 내용이 밝혀질지 벌써 부터 궁금해 지는 군요.

Check Also

mbc

배현진 앵커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직접 전해 파업철회

배현진 앵커가 MBC 김장겸 사장의 해임 소식을 담담하게 직접 전했습니다. 배현진 앵커는 13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