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ports / 정현 발 사진 공개 16강 부터 진통제 투혼
정현 발

정현 발 사진 공개 16강 부터 진통제 투혼

정현 발 사진 물집에 물집 생살이 올라와

정현 발 물집으로 속살이 드러나 힘든 결정 이었다.

정현이 속살이 드러난 발 사진을 공개해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정현은 이번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18 호주 오픈 에서 한국 테니스의 새로운 역사를 섰습니다.

정현 발

지난 26일 정현은 세계랭킹 2위 로저 페더러와 4강전에서 경기 도중 발바닥 부상으로 기권을 선언 했는데요

정현 발

끝까지 경기를 진행하지 못해 아쉬움이 남았지만 경기 이후 정현 발 사진이 되자 왜 경기를 끝까지 하지 못했나 하는 의구심이 풀렸습니다.

정현 발

경기 후 정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살이 그대로 드러난 발바닥 사진을 공개 했는데요.

속살이 그대로 드러난 발바닥에는 퉁퉁부어 보는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주었습니다.

정현 발

정현은 해당 사진과 함께 “오늘 저녁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습니다. 경기를 포기 하기 전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많은 팬분들 앞에서, 훌륭한 선수 앞에서 내가 100%을 보여주지 못 하는 건 선수로서 예의가 아닌거 같아서 힘든 결정을 내렸습니다. 며칠뒤에 있을 결승전에 로저 페더러 선수에게 행운이 있기를!” 이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정현 발

이날 정현은 로저페더러와 4강에서 1세트를 1-6으로 내줬는데요 이후 2세트 에서 2-5로 뒤진 상황에서 메디컬 타임을 가졌는데요.

발 바닥 통증을 호소하며 양말을 벗은 정현 선수의 발바닥은 테이핑 되어 있었는데요

정현 발

정현은 발 부상을 치료하며 경기를 이어왔지만 통증이 심해져 로저페더러 와 경기 시작 1시간 만에 기권을 선언했습니다.

정현 발

정현 선수는 16강전부터 부상으로 인해 계속 진통제를 맞으며 시합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현 발

로저 페더러 는 경기 끝난 후 정현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는데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로저 페더러는 “그냥 잘하는 선수가 아니다. 높은 위치에 오를 것이다 TOP 10 위치에는 오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현 발

로저페더러는 정현이 부상이 있는 줄 몰랐다는 말도 했는데요

로저페더러는 “첫 세트를 워낙 잘 해서 부상이 있는 줄은 몰랐다”라며 “두 번째 세트 들어 움직임이 느려졌고, 물집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나도 그 고통을 잘 알고 있으며, 너무 심해지면 절대 침을 수 없는 고통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현은 2018년 출발이 아주 좋다”, “평정심이 있는 아주 좋은 선수다. 노박 조코비치를 상대로 이긴 이유를 잘 알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정현 발

이후 로저페더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현의 멋진 여정을 축하한다. 앞으로 더 많은 기회가 있을 것이다”라는 메세지를 남기기도 했습니다.

 

한편 로저 페더러 와 4강에서 부상으로 아쉽게 기권을 한 정현 선수는 호주 오픈 3-4위전 경기를 앞두고 있습니다.

Check Also

김자인

김자인 통상 26번째 금메달 도쿄올림픽 금메달 도전

암벽여제 김자인이 27일 이탈리아 아르코에서 열린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4차 대회 여자부 리그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