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김부선 폭탄발언“ 김부선 총각이라 속인 정치인과 하룻밤 김부선 폭탄발언 누구를 위한 발언인가?

“김부선 폭탄발언“ 김부선 총각이라 속인 정치인과 하룻밤 김부선 폭탄발언 누구를 위한 발언인가?

“김부선 폭탄발언“ 김부선 총각이라 속인 정치인과 하룻밤 김부선 폭탄발언 누구를 위한 발언인가?


배우 김부선 유명 정치인과 잠자리를 가졌다는 충격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변호사 출신의 정치인이라고 밝힌 김부선은 데이트도 즐기고 잠자리도 함께 했다고 밝혔다.


김부선은 “총각이라는데 그 인생 스토리가 참 짠하더라”며 “인천 앞바다에서 연인들 처럼 사진 찍고 내 가방을 메주는 등 그러면서 데이트를 했다”며 “며칠 안 가서 같이 잤다. 정말 오랜 세월 혼자 외롭게 보냈다. 그렇게 나한테 적극적인 남자는 없었다. 진짜 행복하더라. 다 지난 일이지만 그땐 여자로서 고마웠다” 라고 말하며 김부선은 “다음날 아침에 내가 해주는 밥이라도 먹고 가는 게 내 시나리오인데 바로 옷을 주섬주섬 입더라” 라며 “(농담처럼) 여우 같은 처자와 토끼 같은 자식이 있는 거 아니에요?” 라고 했는데 답이 없었다며 유부남이었던 거다라고 했다.


김부선은 “그 남자로부터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는 것으로 관계가 마무리되는 듯 했는데 그가 지난 지방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며 “그래서 말하지 않고선 억울해 견딜 수 없을 것 같아 지금 말했다” 고 이유를 밝혔다.


한편 김부선의 발언에 네티즌들은 김부선과 관계를 맺은 정치인을 추적해 해당 정치인으로 추정되는 이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네이버 검색으로 김부선으로 검색했을 때 연관 검색어에 김부선과 함께 잠자리를 한 정치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김부선은 왜 이런 충격적인 발언을 한 것일까?


먼저 우리는 김부선이 일반인과는 조금 다른 사고를 가졌다는 부분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지난 2007년 김부선은 대마초가 마약이 아니라고 하며 우울증 치료용으로 대마초를 사용할 수 있도록 국가가 유도해 우울증 환자를 다시 사회로 건강하게 복귀시켜야 한다 라는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이번 김부선의 발언도 어느 정도 이해가 되는 부분이다.


김부선은 그남자가 총각이라는 말을 믿은 것일까?
조선시대 였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물론 총각이라고 말한 그 남자의 잘못이 더 크지만
김부선이 조금만 알아보았다면 그가 어떤 학교를 다녔고 언제 결혼을 했고 자녀가 몇 명인지 알아 낼 수 있었을것이다.


김부선은 아직도 그 남자를 잊지 못한 것일까?
김부선이 아직 그 남자를 잊지 못했다면 이렇게 언론이 공식적으로 폭로에 가까운 발언을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름만 밝혀도 알 수 있는 정치인인 그에게 이번 발언은 사형선고와 같은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사랑하는 사람이 죽는걸 바라는 사람은 없으니 말이다.


김부선씨의 이번 발언은 개인적인 생각으로 잘못된 판단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당사자와 충분히 대화로 끝낼 수 있는 부분 이였습니다.


여자의 입장에서 충분히 상처 받고 힘들겠지요.


하지만 그렇다고 함께 죽자는 건 아닌 듯 합니다.


그날 밤 어떤 이유로 함께 잠자리를 했는지 알 수 없지만 분명 서로에게 끌려서 한 행동일 것입니다.


어느 개인에 대한 단죄이든 사회에 대한 불만에 항의든 이번 발언으로 김부선씨도 자신에 발언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될 것입니다. 일반인이 아닌 연예인과 정치인이라 스캔들 이라는 점에서 더욱 그러 합니다.


대마초 합법화를 주장하는 김부선씨 우리나라는 아직 존폐논란 속에 간통죄가 있습니다.


단 한 순간이라도 그 남자를 사랑했다면 이번 발언은 죽을 때까지 묻어 두는 게 좋았을 듯 합니다.





Check Also

동호 이혼

동호 이혼 결혼 3년 만에 파경 현재 아내와 벌거 중

동호 이혼 결혼 3년 만에 이혼 현재 벌거 중 그룹 유키즈 출신 ‘동호(24)’가 결혼 3년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