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 김남길 설현 원작 뛰어 넘을까
살인의 기억법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 김남길 설현 원작 뛰어 넘을까

오는 9월 7일 개봉 되는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을 만나면서 내면에 숨어 있던 살인의 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 영화 이다.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은 ‘알뜰신잡’ 에서 다양한 문학적 감수성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김영하 작가의 대표작이다.살인의 기억법
2013년 출간되 소설 ‘살인자의 기억법’ 은 사전 예약 판매만으로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출간과 동시에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한 소설입니다.

살인의 기억법
살인자의 기억법이 출간 되면서 영화 제안이 쏟아졌다고 하는데요 그 동안 스릴러 액션 장르에서 탁월한 감각을 보여준 원신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설경구(병수 역), 김남길(태주 역), 설현(은희 역), 오달수(병만 역) 등 그 이름만 으로도 흥행을 보증해 주는 배우들이 뭉쳤습니다.

살인의 기억법

원신연 감독은 소설 ‘살인자의 기억법’ 과 달리 70대 병수 가 아니라 50대 후반의 병수로 캐릭터의 나이를 바꿨는데요 그러면서 태주와 대결에서 더욱 긴장감을 담아 냈습니다.

살인의 기억법
또한 소설에서는 태주가 차갑고 냉혹한 사냥꾼으로 묘사되어 있었는데요 영화에서는 평범한 순경으로 등장 시켜 태주가 정말 연쇄 살인범인지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은 병수의 망상인지 끝까지 대중을 헷갈리게 만들었습니다.

살인의 기억법
또한 병수의 오랜 친구이자 파출소 소장 ‘병만’과 새로운 캐릭터들을 추가해 영화에 긴장감과 몰입도를 더욱 높였습니다.

살인의 기억법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은 예전에 연쇄 살인범이었지만 지금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병수(설경구)가 우연한 접촉 사로로 만난 태주(김남길)와 눈을 보고 자신의 같은 눈빛을 발견하는데요 이에 병수는 태주가 살인자임을 직감 하게 됩니다.

살인의 기억법
그런데 병수의 직감이 기억 상실로 걸린 망상인지 아니면 실제 인지는 영화를 끝까지 봐야 알 것 같네요.
이에 병수는 경찰에 태주를 연쇄살인범으로 신고를 하는데요 그런데 그 경찰이 바로 태주 였고 그 누구도 병수의 말을 믿지 않습니다.

살인의 기억법
그런데 태주는 은희 곁에 맴돌며 계속 병수의 주변을 떠나지 않는데요 병수는 혼자 태주를 잡기 위해 필사적으로 기록하고 쫓지만 기억이 자꾸 끊어지고 오히려 잊혀졌던 살인의 습관들이 되살아나게 됩니다.

살인의 기억법
한편 원작의 김영하 작사는 배우들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는데요
병수역을 맡은 설경구에게는 “배우의 연기가 소설에 묘사된 그대로를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는 걸 설경구를 보고 느꼈다. 처음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부터 제격이라 생각 했는데 내가 생각한 기억을 잃어가는 살인자의 모습을 아주 잘 잡아 냈다”라고 말했습니다.

살인의 기억법
또한 태주역을 맡은 김남길에 대해서는 “내가 감독이었더라도 우선 캐스팅을 고려했을 것 같다. 여러 겹의 표정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좋은 얼굴을 가졌다” 라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은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맛이 있다. 특히 설경구와 김남길의 대결 장면은 압도적이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소설과 공통점과 차이점을 보며 관람하는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Check Also

도시어부

도시어부 홍수현 체면 구긴 용왕님 아들

도시어부 홍수현 낚시는 첨 살아 있는 짐 그런데! 최근 즐겨보고 있는 낚시 방송 도시어부 에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