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류승완 감독 ‘군함도’ 한일 관계 우려 입장
군함도 류승완

류승완 감독 ‘군함도’ 한일 관계 우려 입장

영화 ‘군함도’의 류승완 감독이 일본 기자의 질문에 소신 있는 입장을 밝혔다.

류승완 감독은 15일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군함도 제작보고회에서 일본 기자의 질문을 받았다.

일본 아사히 신문의 기자는 “몇 퍼센트의 사실에 기반한 작품인가?”, “영화 개봉 후 한일관계에 우려가 있을 것 같은데 그에 대한 생각이 어떠냐?” 라는 질문을 받았다.

군함도 류승완

이에 류승완 감독은 “나에게는 존경하는 일본 영화 감독들, 좋아하는 일본 영화도 많이 있고, 좋아하는 일본인 친구도 있다” 라며 “한일 관계가 진심으로 가까운 이웃과의 관계가 잘 풀려가기를 바란다. 하지만 짚고 넘어갈 건 짚고 넘어가고, 해결하고 넘어가야 할 건 넘어가야한다” 라고 밝혔다.

군함도

이어 “도리가 맞고, 이치에 맞아야 좋은 관계가 형성된다. 우리가 갑을 관계도 아니고, 영화가 공개되고 나서 지금의 우려가 불식될 것이다. 이 영화는 극단적 민족주의에 의혼하거나, 특수한 소위 감성팔이, ‘국뽕’에 의존한 영화가 아니다” 라고 강조했다.

군함도

또한 “오히려 영화를 보자면, 아까 송중기 배우가 측은지심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사람이 사람에 대해 가질 수 있는 태도와 마음을 볼 수 있다. 그게 같은 한국인이기 때문이 아니다. 우리가 아프리카 난민도 돕고 일본에서 지진이 났을 때 생수도 보내는 것이 한국인이다. 이 영화는 본질적으로 인간에 대한 이야기, 전쟁에 대한 이야기. 전쟁이 얼마나 인간을 괴물로 만들 수 있는가 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다. 한일관계에 대한 우려는 영화가 공개되고 나면 사라질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라고 밝혔다.

군함도

류승완 감독은 영화 군함도에 대해 “인터넷으로 한 장의 항공사진을 보면서 시작됐다” 라며 “베테랑 작업을 시작하기 전부터 생각한 작품” 이라고 전했다.

< 군함도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들 의 손목에는 ‘군함도를 기억해주세요’ 라고 적힌 팔찌가 있었다.>

Check Also

도시어부

도시어부 홍수현 체면 구긴 용왕님 아들

도시어부 홍수현 낚시는 첨 살아 있는 짐 그런데! 최근 즐겨보고 있는 낚시 방송 도시어부 에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