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외인사’ 수정
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외인사’ 수정

서울대병원이 故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외인사’로 수정했다.

서울대병원은 15일 ‘故 백남기 농민 사망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가지고 사망진단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기자회견에서 서울대병원 측은 백남기 농민의 사망진단서를 기존 입장에서 번복해 사망을 ‘외인사’로 그리고 직접적인 원인은 물대포 라고 결론 내렸다.

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서울대학교병원 김연수 진료부원장은 “오랜 기간 상심이 크셨을 유족 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위로의 말씀과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 며 “이번 일에 관련된 분들을 비롯해 국민 여러분들께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라고 전했다.

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당초 서울대병원은 백남기 농민의 사망에 대해 사망의 종료를 ‘병사’로 밝혔는데 이를 ‘외인사’ 로 변경했고 기존의 직접 사인 심폐정지, 중간사인 급성신부전, 선행사인 급성경막하출혈 로 되어 있던 부분은 직접 사인 급성신부전, 중간사인 패혈증, 선행사인 외상성경막하출혈로 바꾸었다.

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서울대병원 측은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한 의사의 전문적 판단에 대해 병원차원에서 개입할 수 있는 적절한 방안을 마련하고 근복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6개월 동안 논의했다” 며 “올해 1월 유족 측에서 사망진단서 수정과 위자료 청구 소송을 제기함에 따라 병원 차원에서 저극 개입한 것” 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서울대병원은 이달 초 ‘서울대병원 의사직업윤리위원회’를 만들어 이번 사안처럼 개인의 판단이 전문가집단의 합의된 판단과 다를 경우 이를 논의할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해 즉시 운영할 예정이다.

Check Also

mbc

배현진 앵커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직접 전해 파업철회

배현진 앵커가 MBC 김장겸 사장의 해임 소식을 담담하게 직접 전했습니다. 배현진 앵커는 13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