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TV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연우진 이런 모습 처음이다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가 그 동안 청순하고 차분한 이미지를 벗고 새로운 연기변신에 성공했다.
16일 첫 방송된 내성적인 보스 에서 박혜수(채로운)는 베일에 가려진 연우진(은환기)을 교통사고로 우연히 만나면서 운명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연우진
박혜수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언니 한채아(채지혜)의 복수를 위해 연우진이 대표로 있는 ‘브레인홍보’에 입사해 남다른 사교성을 보이며 연우진의 뒤를 캐기 시작한다.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연우진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연우진

내성적인 보스는 첫 방송부터 신선한 캐릭터의 배역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는데요
제목에서 보이는 것과 같이 내성적인 보스 연우진의 연기는 극도의 내성적인 인물을 보여주었습니다.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연우진
연우진은 검은 모자와 후드티를 뒤집어 쓰고 사람들을 피해 다니는가 하면 자신으로 인해 고생하는 비서 전효성(김교리)를 위해 직접 음식을 준비했지만 같이 먹자고 말을 못하는 초극도의 소심한 모습을 보였는데요 또한 뮤지컬 단역 배우인 박혜수의 팬이지만 그녀에게 꽃다발을 직접 전달하지 못해 매번 꽃 배달로 마음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연우진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연우진

특히 박혜수는 1회에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 잡았는데요 신입사원 환영회에서 놀라운춤과 노래로 단번에 회식의 영왕으로 부상했습니다.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연우진
박혜수는 술에 취해 역동적인 춤사위는 물론 ‘사랑의 배터리’를 부르며 마치 물 만난 물고기 처럼 회식 분위기를 사로잡았고 박혜수의 취중 연기 또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습니다.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연우진

그런가 하면 복통을 호소하며 응급실에 누워있는 전효성을 보면서는 3년전 언니 한채아의 죽음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는 장면에서는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했습니다.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연우진

내성적인 보스 박혜수 연우진

밝고 환한 웃음 그리고 털털한 모습 때로는 능청스러고 코믹한 연기까지 선보이는 박혜수 그리고 상상초월 극도의 내성적인 성격의 보스 연우진이 앞으로 내성적인 보스에서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 갈지 관심이 집중 되고 있습니다.

Tags
Show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