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타닉 바이올린 경매

타이타닉 바이올린 경매

지난 1912년에 침몰한 타이타닉호에서 당시 연주된 바이올린이 경매에서 15억원을 기록했습니다.

타이타닉 바이올린 경매 정말 대단 한데요…

타이타닉 바이올린 경매

지난 19일(현지시각) 영국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타이타닉호 바이올린은 약 90만 파운드(한화 약 15억4668만원)에 낙찰됐습니다.

타이타닉 바이올린은 배가 침몰 할때 밴드 리더인 윌리스 하틀리가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윌리스 하틀리는 침몰 당시 승객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3시간 동안 바이올린 연주를 하며 최후를 맞이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실제 타이타닉 바이올린 이 연주되는 모습을 보지는 못했지만 영화에서 본 바로 그장면 그곳에 타이타닉 바이올린이 있었습니다

타이타닉 바이올린은 윌리스 하틀리가 약혼 선물로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약혼녀 마리아 로빈슨으로 줄곳 자신이 보관하다 사망한 후에 자선단체를 통해 경매에 나왔습니다.

Show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