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성동일 가정폭력 가족사 고백

성동일 가정폭력 가족사 고백

 성동일 가정폭력 가족사 고백

배우 성동일이 아픈 가족사를 공개했다. 성동일 은 3일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워낙 가난하게 살아서 집을 융자 갚고 산지가 얼마 안된다”고 고백했다.

성동일은 “10세 때까지 아버지를 본 적이 없다” 며 “돌, 100일 사진도 없고 호적에 없으니까 학교도 못 갔었다. 아버지가 돌아온 뒤에도 가정환경이 안 좋았다”고 털어놨다.

 

성동일 가정폭력

이어 성동일은 “가난 때문에 힘들게 살았고 좋은 집 꾸며서 가족하고 화목하게 사는 것, 무조건 그게 꿈이었다”고 말했다.

명품 조연으로 방송에서 모습과는 전혀 다른 아픈 과거가 있었군요…

 

성동일 가정폭력

성동일 의 어머니 역시 “남편이 생할력이 없었다. 애나 어른이나 수시로 때렸다. 내가 지금 아픈 이유도 그 때문인 것 같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성동일 은 또 “아버지를 20년 넘게 외면하고 살아왔다. 2년 전 돌아가셨는데 발인 때 도 안 갔다. 아버지가 너무 밉고 싫어서. 우리 가족을 파탄시킨 장본인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성동일 은 “장례식이 끝나고 아내가 49째를 모시자 이야기 했다. 나도 이제 아버지가 됐으니 아버지의 제사를 모실 것을 결심했다. 그 뒤 매년 아버지의 제사를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성동일 부인

 

성동일 부인

한편 이날 방송에 성동일의 미모의 아내와 아들, 딸을 공개했습니다.

 

Check Also

임수향차은우

임수향 차은우 ‘내 ID는 강남미인’

JTBC 새 드라마 ‘내 ID는 강남미인’ 에 그룹 아스트로의 차은우가 출연을 확정 지었고 임수향은 검토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