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험사기 교사 충격 2억3,000여만원 부당 보험금

보험사기 교사 충격 2억3,000여만원 부당 보험금

보험사기 교사 ‘교사 자질 점검 시급하다’
정말 황당 합니다. 교사, 선생님이라는 사람이 보험사기를 치다니 이게 말이 됩니까?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나 9월 13일 허위로 입원서류를 꾸며 보험금을 챙긴 혐의로 윤모(33 여)씨 등 교사 14명과 이들을 도운 보험설계사 정모(40)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입건된 초•중•고 교사들은 방학 기간 동안 병원에 거짓 입원하는 방식으로 보험사기행각을 벌인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이들은 서류상으로만 입원 환자로 등록하고 주로 집에서 쉬거나 여행을 다닌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보험사기교사

경찰은 교사들의 (보험사기)허위 입원을 알고도 묵인해 부당 요양급여금을 챙긴 혐의로 의사 최모(47)씨 등 14명도 함께 적발했습니다.

적발된 교사들은 지난 2010년 2월부터 2년여간 3~16개의 상해보험에 집중 가입한 뒤 방학기간 동안 근육통, 골절 등을 이유로 거짓 입원해 총 2억3,000여 만원의 부당 보험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한편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공직자로서 적절하지 않은 범죄행위로 법에 따라 처벌 받아야 할 것”이라며 “사보험이 무분별하게 늘어나면서 보험을 수익 창출 수단으로만 이해하는 인식도 문제”라고 전했습니다.

Check Also

이국주

냉장고를 부탁해 이국주 박나래 대결

냉장고를 부탁해 이국주 박나래 대결 승자는? 냉장고를 부탁해 최초 게스트 박나래 이국주 가 요리 대결을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