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충격 박수홍 소속사 30년간 노예 처럼 결혼 까지 반대

박수홍 친형 과 형수 100억 원대 횡령 연락 두절

[AD]

개그맨 박수홍의 형이 수십년 동안 100억 원이 넘는 박수홍의 출연료, 계약금 등을 횡령 했다는 주장이 제기 된 가운데 박수홍이 해당 폭로가 사실이다 라고 인정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 영상 댓글에 박수홍의 친형이 수십 년간 100억원 넘는 박수홍의 방송 출연료와 계약금을 횡령했다 라는 내용의 댓글이 게재되었다.

글쓴이는 이어 “형식상 엔터테인먼트 회사지, 박수홍에게 계약금 한 번 준 적 없고 출연료도 제대로 준 적 없다. 가족이라는 권위로 노예처럼 뜯어먹고 살았다” 며 “계약금 포함 출연료 미지급이 백억이 넘는다. 지금 그들은 도망간 상황이며 현재 박수홍 님이 우울증으로 매우 힘든 상황” 이라고 말했다.

박수홍인스타그램

또한 “박수홍이 버는 돈은 즉 그들의 생계”라며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극도로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 라고 밝혔다.

해당 게시글이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 되면서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박수홍은 지난 29일 검은고양이 다홍 인스타그램에 해당 논란에 대해 입장을 전했는데요

박수홍은 “최근 저와 가족에 대해 온라인 상에 돌고 있는 이야기로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라며 “전 소속사와 문제 이전에 가족의 문제이기에 최대한 조용히 상황을 매듭지으려 했다” 라고 말했다.

박수홍 인스타그램

이어 박수홍은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온 것 또한 사실입니다.” 라며 “그렇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습니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입니다.” 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 라며 “마지막 요청이기에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저는 더 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라고 말했다.

박수홍은 최근 1인 기획사 다홍이랑 엔터테인먼트 를 설립 했다.

한편 박수홍 친형은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 하고 있다는 주장 도 나왔다.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에 “미주 교포가 운영하는 사이트에서 박수홍 형과 형수가 어디 사는지 찾아냈던데요”라는 댓글이 게재 됐다.

미국의 교포로 추정되는 이 네티즌은 “제가 사는 LA카운티는 아니지만 한인들이 많이 사는 곳, 현재 캘리포니아얼배인에 체류 중인 거 같다” 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들이 착복하고 횡령한 박수홍의 노력을 돌려줄 방법을 빨리 찾으시면 좋겠다”라며 “일부러 해외로 빼돌리고 은닉한 것은 아닌지 이로 인해 빼앗긴 재산을 돌려 받기 더 어려운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된다”라고 전했다.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