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류

조영구 이혼위기 위자료로 집까지 내놔!!

조영구 이혼위기 무슨 일일까요?
조영구가 지난 2009년 크리스마스 때 이혼위기에 처했던 상황을 털어놨다.
조영구는 지난 24일 sbs ‘스타부부 쇼 자기야”에 출연해 크리스마스 악몽갔았다며 말문을 열었는데요



조영구는 “아내와 야외촬영을 했는데 아내가 계속해서 NG를 내고 틀려 싫은 소리를 했는데 갑자기 아내가 화장실로 따라오라더니 문을 닫자마자 왜 망신을 주냐고 막 소리를 질렀다”고 합니다.


이후 조영구는 내가 도저히 아내와 같이 살수가 없다고 말하자 아내기 이혼을 하자고 했고 조영구는 원하는 게 뭐냐고 물었더니 아내가 집을 요구했고 조영구는 화가 나서 집을 준다고 했다는데요 또 아내가 양육비를 달라고 해서 매달 양육비를 준다고 했다는군 요




이어 조영구는 시간이 지나니깐 미안한 마음이 들었고 크리스마스 선물을 들고 집으로 갔는데 비밀번호를 바꿔났더라며 최악의 크리스마스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조영구의 이야기에 아내 신재은은 “크리스마스라 기대를 많이 했는데 싸웠다며, 그때 남편이 10시가 넘어서 들어왔는데 동대문을 가자고 했다. 그대 동대문을 가면 사달라는 걸 다 사준다고 해서 기분을 풀로 갔다”고 하는데요 동대문에 가는 길에 장충동 족발집이 있는데 출출하니깐 먹고 가자고 했고 조영구는 소주를 같이 먹더라며 그래서 같이 마시다 보니깐 운전을 못하게 됐고 결국 걸어서 동대문을 가는데 조영구가 또 통닭 반 마리만 튀겨먹자고 해서 500 두 잔과 함께 먹게 됐다며 이어 “대리운전으로 차를 갔다가 놓고 택시를 타고 나오자고 해서 집으로 다시 돌아가고 있었는데 그런데 갑자기 길에서 취기가 올랐고 그럴 보더니 조영구가 집에 가서 30분만 누워 있다가 나오자고 해서 30분만 눕는다는 게 일어나니 다음날 12였다며 처음부터 계략적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고 이어 조영구는 “실제로  다 사주려고 현금도 많이 찾아 놨었다. 하지만 술을 먹다 보니깐 일이 꼬인 것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조영구 알콩달콩 사시는 모습이 보기에 좋네요..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