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LPG 허윤아 부부관계 횟수 고민 남편과 설전

허윤아 남편과 '애로부부' 출연 신혼 부터 쭉 부부관계 횟수 상담

그룹 LPG 출신 허윤아 가 남편에 대한 강한 불만을 표출 했습니다.

지난 21일 허윤아 이남용 부부는 채널A ‘애로부부'(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 출연해 설전을 벌였습니다.

이날 허윤아는 남편과의 부부관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는데요

허윤아 남편과 열애 스토리

허윤아는 “대학 시절 오빠 동생 하던 사이로 만났는데 그때는 남편이 과묵하고 너무 멋있었다” 며 “이후 연락이 끊겼다가 13년 만에 SNS로 재회했고, 9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했다”라고 전했습니다.

허윤아

이어 “3개월 만에 아기가 생겼다. 그래서 결혼했다”고 말했습니다.

허윤아 남편 이남용 씨는 “연애 시절 기억에 남즌 장소는 같이 캠핑을 갔던 아버지 고향이다. 시냇물 옆에 텐트를 쳤는데, 시냇물 소리 때문에 소리를 질러도 아무도 모른다” 며 “또 다른 에피소드가 있다면서 아내를 집까지 태워다 주는데 터치를 하면서 ‘러브 시그널’을 보내더라. 어두운데가 어디냐?고 했더니 저쪽이라며 아주 자세히 설명해줬다”고 전했습니다.

허윤아

열애 시절 이렇게 뜨거웠던 허윤아 커플.. 그런데 결혼 후 달라졌다고 하는데요

허윤아는 “결혼 6년차인데 신혼 때 부터 쭉 한달에 한 번 관계를 갖고 있다. 그것도 어렵게 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허윤아

그러면서 허윤아는 “29일 노력해서 한 번 하고 있다. 이제 두번으로 늘리고 싶다. 신혼이면 눈만 마주쳐도 해야 하는데 아예 소식이 없었고. 임신 했을 때는 남편이 아기에게 죄 짓는 거 같다고 못했다. 출산 후에는 조심해야 한다고 하길래 한 달ㄹ에 한번 하게 됐고, 그게 굳어졌다”고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허윤아의 이야기 처럼 신혼이면 눈만 마주쳐도 해야 된다 라는 말은 공감을 하는데요

그런데 남편도 고민이 있었습니다.

허윤아 남편 이남용 속마음 호소

허윤아 남편은 “당신하고 하는 건 좋다. 그런데 명령하지 마라” 라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 “내가 좀 리드를 하면 짐승처럼 할 수도 있는데 ‘오빠는 바지만 내리고 있어’라고 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아내가 보통 집에서 홀딱 벗고 있다. 처음에는 잘 갖춰 입었는데 나중에는 속옷도 벗고 자유인이 됐다. 밤에만 보고 싶은 몸도 있을 텐데, 아내가 다 벗고 있으면 조금 매력이 떨어진다. 아내를 사랑하지만 성적 매력이 떨어진다”라고 말했습니다.

허윤아

허윤아

허윤아

그러면서 샤워를 하고 나올 때 마다 중요부위를 건드린다며 자신이 갖고 있던 고민을 토로 했습니다.

이에 허윤아는 “저라도 그렇게 노력을 안 하면 안된다”고 말하며 옷을 입지 않고 있는 건 어린 시절 부터 갖고온 습관 이라고 말했습니다.

허윤아

두 사람의 이야기에 MC 들은 남편 이남용의 손을 들어줬는데요

3대 2로 이남용이 애로지원금을 받아 갔습니다.

방송후 허윤아는 “거의 몰표나 다름없는 분위기더라”며 웃음을 보였는데요

허윤아

그러면서 “지지난달 에 빼먹어서 지난달에 빼먹어서 지난달에 두 번을 해야 했다. 그게 또 이월이 돼서 이번달에 두 번을 해야 하는데, 이번달 것도 안했다. 저는 마음이 급하다”며 자연스럽게 횟수를 2번으로 만들려고 하는데 ‘애로부부 찍냐’ 고 하면서 가버린다. 핑곗거리만 만들어준 것 같다”며 촬영 후 상황을 전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