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국내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청와대, 오후 5시 NSC 소집 긴급 회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김여정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 이미 예고

북한이 개성공단에 위치한 남북연락사무소를 일방적으로 폭파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16일 오후 2시 49분,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 라고 밝혔습니다.

남북연락사무소는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의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그해 9월 개성에 문을 열었는데요

이번 폭파로 남북연락사무소는 개소 19개월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멀지 않아 쓸모 없는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 이라며 경고를 했는데요

폭파 예고 사흘만에 실행에 옮겼습니다.

 

16일 오후 남측에서도 개성공단이 위치한 곳에서 폭파음과 연기가 목격되었는데요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 마을의 한 주민은 “폭음과 함께 불난 것처럼 연기가 났다”라고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검은 연기가 올라가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습니다.

또한 북한은 16일 오전 총참모부가 공개보도 형태로 남북합의로 비무장화한 지역에 다시 군대를 투입할 가능성을 예고했습니다.

우리 군은 개성 공단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군사분계선 지역에서 돌발 군사상황에 대비해 대북 감시 태세를 강화하고 최전방 부대 지휘관들은 정위치하고 부대를 지휘하도록 했습니다.

 

한편 청와대 오후 5시 NSC 회의를 긴급 소집 했습니다.

Tags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