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ORLD

베이징 신파디 시장 코로나 확산 신규확진자 51명 발생

‘도매시장발’ 우한 코로나와 유사 2차 유행 우려

코로나19에 대한 사실상 종식을 선언했던 중국에서 다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2차 유행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약 두 달 만에 확진자가 나온 이후 4일 만에 50명을 넘어섰습니다.

베이징 코로나는 신파디 시장에서 발견되었는데요

베이징 코로나

중국 당국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해외에서 유입 된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4일 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1명이 발생한 베이징 ‘신파디’ 시장은 베이징 최대 농수축산물 도매시장인데요

51명의 신규 확진자 모두가 시장의 종사자 또는 방문객 등이었습니다.

베이징 코로나

베이징시 질병예방통제센터에 따르면 6월 14일 0시부터 7시까지 베이징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8건이 추가 발생했다 라며 모두 신파디 시장과 관련이 있다 라고 밝혔습니다.

 

베이징시는 신파디 시장과 주변 지역을 봉쇄하고 최근 2주간 시장을 방문한 사람들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또한 시장과 거래하는 식당과 호텔등의 종사자도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베이징 코로나

신파디 시장에서는 수입 연어를 절달하는 도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었는데요

베이징시 위생 당국은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 서열이 유럽에서 온 것을 발견했다며 해외 유입과 관련된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가 어떻게 시장에 들어왔는지는 밝히지 못했습니다.

베이징 코로나

중국의 보건전문가는 코로나19 지역사회에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한 내 초기 확산 단계와 유사하다”라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