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국내

성인물 공유 민주당 박재호 의원 윤리 특위 간사 내정

페이스북은 보좌진이 관리 해명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남구을)이 국회 윤리특위 간사로 내정되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박재호 의원이 내정된 윤리특위는 국회의원의 자격 심사와 징계 절차를 담당합니다.

지난 11일 국회는 여야 추천을 받아 지난 9일 12명의 윤리특위 위원 명단을 확정 했는데요

민주당에서는 김재표, 박재호, 이재정, 이정문, 최기상 의원으로 5명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박재호의원

하지만 박재호 의원이 성인물 공유 논란에 휩싸이면서 윤리 특위 간사를 맡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에 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성인물 공유 “논란이 있기 전에 내정 했던 것”이라며 “현재 재고하고 있고, 내주 중 결정할 예정” 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박재호 의원은 지난 6일 오전 0시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말레이시아 지역의 것으로 추정 되는 성인물 페이스북 계정의 게시글을 공유하면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박재호의원

이에 박재호 의원은 페이스북은 보좌진이 관리한다 라고 해명 했습니다.

부산경찰청은 국민신문고를 통해 해당 내용에 대한 민원이 제기 되자, 남부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서 내사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성인물이 공유된 경위 등을 파악해 범죄 혐의가 확인되면 정식 수사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