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국내

대구시 2차 긴급생계자금 지원 준비

권영진 시장 '모든 시민에게 2차 긴급생계자금 지원'

대구시 권영진 시장이 2차 긴급생계자금 지원을 준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9일 권영진 시장은 “대구시에 1차보다 적더라도 2차 긴급생계자금을 준비해야 하겠다”며 대구 시민들에게 2차 긴급생계자금을 지원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권영진 시장은 코로나19 극복 범시민대책위원회 영상회의에서 “국가 긴급재난지원금과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사용기한이 8월 31일 까지” 라며 “9, 10, 11월엔 나아질까, 그땐 정말 생계가 필요한 분들이 없을까, 이런 생각하면 그때를 대비한 대책도 세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대구 2차 긴급생계자금

이어 권영진 시장은 “시 예산을 마른 수건 짜서라도 다음번에 드릴 때는 모든 시민에게 골고루 드리는, 모든 시민이 응원받는 형태로 준비 중이라고 말씀드린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시의외에 협조를 등부 했는데요 “배지숙 시의회 의장의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고 이에 배지숙 시의회 의장은 “의회에서도 다양한 생각이 있을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의견을 모으도록 하겠다” 며 “모든 시민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정책을 하는 데 힘을 모으겠다” 고 말했습니다.

한편 권영진 시장은 최근 불거진 대구 공무원들의 긴급생계자금 부당 수령 문제에 대해 사과를 했는데요

대구 2차 긴급생계자금

대구시에서는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지급대상이 아닌 공무원과 교사, 공공기관 직원 등이 25억원을 부당 수급한 사실이 확인 되었습니다.

이에 권영진 시장은 “1차 생계자금에서 작은 문제가 발생했따. 섬세하게 돌보지 못해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시장으로서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공무원이나 공기업에 계신 분들이 신청 안 했으면 좋았지만 세대원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제도여서 가족들이 신청한 경우도 있었다고 본다. 이런 사태가 일어나 죄송하다”라고 말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