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전현무 또또 17살 특별한 반려견 사연
전현무또또

전현무 또또 17살 특별한 반려견 사연

전현무의 특별한 반려견 또또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파를 탔습니다.

11일 방송된 ‘나혼자 산다’에서 전현무는 반려견 또또에 각별한 애정을 들어냈습니다.

전현무또또

전현무는 또또가 서울에서 대구까지 자신을 만나러 온 사연을 공개 했는데요

전현무는 “아나운서 합격 후 순환근무 시절 부모님이 대구까지 또또를 데려오셨다”라며 “또또가 떨지 않고 참은 것은 기적같은 일이었다”라고 전했습니다.

전현무또또

전현무는 2006년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로 합격했는데요 벌써 12년 전 일이군요

전현무또또

나혼자 산다에서 전현무는 또또의 검사를 위해 동물병원을 찾았는데요 또또의 나이가 17세 로 사람 나이로는 80세라는 이야기에 또또를 바라보며 안쓰러워했습니다.

전현무또또

특히 초음파 검사와 혈액검사를 하는 또또를 지켜보며 전현무는 안절부절 했는데요 10년을 넘게 함께 살아온 반려견 이라면 가족 그상이 아닐까 합니다.

전현무또또

검사를 마치고 또또는 다행히 심장나이는 10살이라는 판정을 받았지만 신부전으로 인해 건강이 좋지 않다는 진단결과를 받았어요

또또의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이야기에 전현무는 표정이 급격하게 어두워졌습니다.

전현무또또

전현무또또

전현무는 또또를 위해 직접 수액주사를 놓는 방법과 약 먹이는 방법까지 배워 또또를 품에 안고 집으로 돌아갔는데요 “고생 많았다”라며 쓰다듬어주는 모습에서 전현무의 새로운 모습을 보는 듯 했습니다.

 

Check Also

구하라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 이어지는 폭로 전 앞날을 생각 해서

구라하 남자친구 상처 공개에 이어 이번에는 구하라 가 자신의 상처를 공개 하면서 마치 진실게임을 하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