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하지원 동생 故 전태수 애도 글 조민아
전태수

하지원 동생 故 전태수 애도 글 조민아

하지원 동생 배우 전태수가 지난 21일 34세 나이로 생을 마감 했습니다.
전태수는 하지원의 막내 동생으로 평소 남달랐던 우애 만큼 가족들의 비통함은 말로 할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故 전태수의 비보 소식은 지난 21일 오후 하지원의 소속사 해와달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해졌는데요

전태수
전태수의 비보를 전하면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호전돼 최근까지 연기자로서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던 중”이라고 밝혀 더욱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전태수

현재 하지원은 동생의 빈소를 지키며 모든 외부 일정을 취소 한 상태 입니다.
고인이 된 전태수는 1남 3년 중 막내인데요 큰누나 전유경은 테라피 코스메틱 브랜드 ‘쉭앤칙’의 대표 이며 둘째 누나가 하지원 그리고 전태수 바로 위 막내 누나가 있습니다.

전태수

전태수

하지원 동생 故 전태수 애도 조민아 는 왜?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 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故 전태수 애도 글을 올렸다 네티즌들에게 비난을 받으며 글을 삭제 했는데요
조민아는 “태수야. 너무 놀라서 손이 마구 떨린다” 며 “아닐 거야. 뭔가 잘못된 거야. 내가 아는 태수 이름이 실검에 걸려있어서 설마. 했는데. 얼굴까지 보고 나니까 믿을 수가 없다”라며 전태수의 사망 소식을 접하고 상당히 놀랐다고 전했는데요

전태수
이어 조민아는 “전화 자주 못 해서 통화할 때마다 뭐 그리 바쁘냐고. 그래 맞아. 뭐 그리 바쁘다고 한 번 통화하고 한 번 얼굴 볼걸. 거기선 전태수라는 이름으로 태수 하고 싶은 거 다해. 어깨 무겁지 말고 마음 무겁지 말고 이제 편해졌으면 좋겠다. 보고 싶다. 태수야” 라는 애도글을 올렸는데요

전태수
하지만 네티즌들은 조민아 애도글에 비상식적인 행동이라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조민아의 글 중“네 선택이니까 태수가 선택한 거니까 뭐라고 안 할께” 라고 글을 남긴 부분에 대해 네티즌들은 지적을 했고 이에 조민아는 해당 글을 삭제 했습니다.

이후 조민아는 “친구 보내는 글에까지 악플들을 씁니까” 라면 불편한 심경기를 들어 냈습니다.

Check Also

구하라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 이어지는 폭로 전 앞날을 생각 해서

구라하 남자친구 상처 공개에 이어 이번에는 구하라 가 자신의 상처를 공개 하면서 마치 진실게임을 하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