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김정은, 최원영 ‘나의 위험한 아내’ 왜 왠수가 됐나?

'나의 위험한 아내' 3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김정은 나의 위험한 아내 제작발표회

배우 김정은이 3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 합니다.

김정은이 출연을 결심한 작품은 MBN 월화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 인데요

김정은은 결혼 후 홍콩에 머무르고 있는데요 대본을 단숨에 본 후 출연을 결심 했다고 합니다.

김정은

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나의 위험한 아내’ 제작발표회 에서 김정은은 “지금 홍콩과 서울을 오가며 생활하는데 홍콩에서 대본을 받고 단숨에 재밌게 읽었다. 다 버리고 한국에 오게 만든 작품” 이라고 말했습니다.

나의 위험한 아내 는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고 있는데요

김정은

사랑해서 결혼을 하고 부부가 되었지만, 결혼이라는 생활을 그저 유지만 하고 있는 부부의 이야기로 이 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부부가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 입니다.

또한 나의 위험한 아내 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모든 방송 회차가 19세 이상 시청가로 편성되었다는 부분입니다.

그로인해 ‘나의 위험한 아내’가 올해 초 방송 된 ‘부부의 세계’ 의 열풍을 이어갈 수 있을지도 드라마를 보는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은데요

김정은 역시 제작발표회에서 ‘부부의 세계’를 언급 했는데요

김정은

김정은은 부부의 세계의 차별점에 대해 “부부 이야기이기 때문에 부부의 세계와 비교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면서도 “부부의 세계는 굉장히 현실적이라 너무 재미있지만 괴롭기도 했다. 우리는 같은 부부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판타지 성격이 있다” 라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이어 “결혼한 주부의 입장에서 이렇게 해보고 싶다고 상상만 하는 것을 이뤄주는 판타지가 있어 스트레스도 풀리고, 평소에 못 하고 사니까 대리만족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라며 “나도 촬영하러 다녀오면 몸은 피곤한데 현장에서 스트레스를 풀고 간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습니다.

나의 위험한 아내 에서 김정은은 금수저 인생을 사는 인플루언서이자 최원영의 아내 심재경역을 맡았습니다.

김정은과 함께 부부로 출연하는 최원영은 “어른들의 잔혹동화, 판타지 드라마” 라고 나의 위험한 아내를 소개 했는데요

김정은

어른들의 잔혹동화 과연 이런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편 김정은 최원영이 주연으로 출연하는 ‘나의 위험한 아내’는 10월 5일 오후 11시 MBN 을 통해 첫 방송 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