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삼성병원 배용준 박수진 중환자실 면회 특혜 해명 하지만..
박수진

삼성병원 배용준 박수진 중환자실 면회 특혜 해명 하지만..

삼성병원이 배우 배용준의 아내 박수진의 중환자실 면회 특혜 의혹 관련 해명을 했습니다.

삼성병원은 28일 “의료진 판단 아래 조부모도 출입이 가능하다. 아울러 병원 확인 결과 해당분(글쓴이)의 조부모도 들어와 면회한 것으로 확인 된다”라며 “연예인 특혜는 없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글쓴이는 “사망선고하려고 부른 게 면회인 건가” 라고 반박하면서 논란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드는 모양새 입니다.

박수진

앞서 지난 5월 임신,출산,육아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 시작 되었는데요

글쓴이(A씨)는 “26주 980g으로 태어난 우리 아들. 작년 11월9일에 태어나 75일을 살다가 1월말에 천국에 갔다”며 해당병원의 신생아 집중치료실 관리 문제를 지적했는데요

박수진

A 씨는 아들이 입원 중이던 기간 병원 측이 신생아실 병상 수 늘리는 공사를 했다는 사실과 함께 아들이 치료를 받다 사망하기까지의 과정을 상세하게 설명했고 이 중 논란이 된 건 해당 병원 신생아 집중치료실에서 배용준·박수진 부부가 면회시간 등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한 부분입니다.

 

이어 해당 글이 확산 되면서 배용준 박수진 부부가 인큐베이터 순서를 새치기 해 원래 순서였던 신생아가 사망했다는 루머까지 더해지면서 “박수진 인큐베이터 논란” 이 이슈가 되었습니다.

 

이에 박수진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쓴 손편지로 해명에 나섰습니다.

박수진은 “최근 인터넷상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사과를 드리고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부분은 정확한 사실을 말씀드리고자” 한다 라며 글을 남겼는데요

 

박수진은 “매니저분의 동행 및 음식물 반입에 관한 문제는 반입이 가능한 구역까지만 하였고, 중환자 신생아실 내부로 매니저분이 동행하거나 음식물을 반입한 사실은 없습니다” 라며 “밤낮으로 고생하시는 의료진 분들께 감사함을 표시하고 싶어서 한 행동이었지만 이 또한 저의 잛은 생각이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중환자실 면회와 관련해서는 “중환자시리 면회에 제 부모님이 함께 동행한 것은 사실입니다. 저에게는 첫 출산이었고, 세상에 조금 일찍 나오게 된다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던 것 같습니다. 올바른 판단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인큐베이터 입원순서 관련 해서는 “인큐베이터 입원 순서 관련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라고 전했는데요

박수진의 해명 글 이후 비난의 화살은 중환자실 면회 문제로 병원으로 향했는데요 이에 대해 해당 병원에서 해명을 하게 된 것입니다.

한편 최초 글을 작성한 A씨는 28일 다시 새로운 글을 기재 했는데요 박수진과 전화 통화를 했다라는 내용과 병원의 인큐베이터 관리 문제를 지적 했습니다.

박수진

박수진

박수진

박수진

당시 A씨는 제왕절개를 했고 이에 친정어머님이 휠체어를 밀고 중환자실을 찾았는데 당시 간호사는 부모만 면회가 된다며 조부모는 나가라며 쏘아붇이듯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맘스홀***** 이전 글 원문보기

맘스홀***** 최근글 원문보기

Check Also

mbc

배현진 앵커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직접 전해 파업철회

배현진 앵커가 MBC 김장겸 사장의 해임 소식을 담담하게 직접 전했습니다. 배현진 앵커는 13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