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박세영 정글의 법칙 친절한 세영씨 쥐 쯤이야

박세영 정글의 법칙 친절한 세영씨 쥐 쯤이야

배우 박세영이 제2의 박예진으로 등극했다.
정글의법칙 in 몽골 에 출연 중인 박세영이 여배우라고 믿을 수 없은 만큼 뛰어난 정글 적응력으로 과거 ‘패밀리가 떴다’ 에 출연한 박예진을 떠올리게 했다.
지난주 정글의 법칙에서 박세영과 이창섭 그리고 에릭남은 쥐 사냥을 떠났는데요 당시 박세영은 “배고프니까 막 눈이 뒤집힌다”라며 쥐 사냥을 상당히 열정적으로 했는데요

정글의법칙 박세영

박세영

박세영 정글의법칙
여배우도 배가 고프면 어쩔 수가 없나 봅니다.
우여고절 끝에 쥐 사냥에 성공한 세사람은 쥐 사냥 보다 더 큰 난관을 만나는데요~
바로 쥐를 먹을 수 있게 손질을 해야 하는 것인데요 하지만 박세영은 이창섭과 함께 팔을 걷어 붙이고 바로 쥐손질에 들어 갑니다.
아무리 먹을 수 있는 쥐 라고 해도 그래도 쥐 인데…

박세영 쥐사냥

박세영

박세영 살벌
남자라고 해도 손질 하는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정말 대단 하네요~
이창섭은 “생존책에서도 봤고 병만이 형이 시범을 보여줬다”라며 “저 혼자 한게 아니라 세영 누나, 에릭형과 함께 해 더 수월하게 잘 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박세영 반전

박세영 몸매

박세영 정글의법칙

박세영이 쥐를 손질 하는 걸 지켜 본 이천희는 “손질할 때 보면 보통 여자들은 멀리 하는데 세영이는 다 하더라. 예전에 ‘패밀리가 떴다’에서 박예진과 겹친다. 그 달콤 살벌함이” 이라고 말하며 박세영에게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합니다.

박세영

박세영 몸매

박세영 쥐사냥

박세영은 예쁜 외모와 달리 털털한 모습으로 정글법칙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초원 한복판에서 볼일을 보는가 하면 역대 여자 출연자 중 최최로 연장 가방을 챙겨오는 준비성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하고 있습니다.

박세영은 “제가(남자보다) 힘이 부족하니까 뭔가 다른 도움이라도 될 수 있을까 해서 공구를 있는대로 다 챙겨왔다”라고 밝혔습니다.

박세영

박세영 얼굴

박세영 먹방
정글의법칙 박세영 ‘친절한 세영씨’
정글의법칙 에서 박세영은 ‘친절한 세영씨’ 라는 별명을 얻었는데요 어디서던 누군가 박세영을 부르면 빛의 속도로 달려가 도와주는 모습에 ‘친절한 세영씨’ 라는 별명이 붙었다고 합니다.
까칠하고 여리여리 할 것 같은 박세영의 새로운 모습을 보는 거 같은데요 오늘 정글의 법칙도 기대해 봅니다.

Check Also

수지

수지 이민호 결별 사랑만큼 성숙해지길

수지 이민호 커플이 결별 했다. 2015년 3월 열애 사실을 인정하면서 수지 이민호는 연예계 공식 커플이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