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리우 올림픽 태권도 김소희 부러진 손가락 투혼 금메달

리우 올림픽 태권도 김소희 부러진 손가락 투혼 금메달

리우 올림픽 태권도 김소희 부러진 손가락 투혼 금메달

18일 한국 여자 태권도 대표팀의 김소희(22. 한국가스공사)가 49kg급 결승전에서 세르비아 선수에게 7:6으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김소희는 한국시간 18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카리오카 아레나 에서 열린 태권도 여자부 49kg급 결승전에서 티야나 보그다노비치(18.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접전 끝에 한국에 7번째 금메달을 추가했다.


김소희는 2011년 세계선수권, 2013년 멕시코 세계선수권, 2014년 인천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인 김소희는 이번 리우올림픽에서도 유력한 금메달 후보였는데요 이번 경기에서 대한민국에 7번째 자랑스러운 금메달을 안겼습니다.


김소희와 결승전을 치룬 티야나 보그다노비치 선수는172cm 로 김소희 선수 보다 8cm 나 키가 큰 선수였는데요 1라운드가 시작하면서 연이어 공격을 성공시키며 1분여만에 두점을 기록하고 이후 10초를 남긴 상황에서 한점을 허용하며 2:1이 됐었습니다.


막판 경고를 하나 받으며 경기를 마쳤습니다.
2라운드에서는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했지만 30여초가 흐른 후 돌려차기로 머리를 노렸지만 실패했고 57초를 남긴 상황에서 왼발로 머리에 적중 시키며 단숨에 3점을 더해 5:1로 앞서가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다시 한번 경고를 받으며 한 점을 허용해 5:2로 2라운드를 마쳤습니다.

마지막 3라운드에서 김소희는 10여초만에 1점을 추가했지만 공격으로 1점을 경고 누적으로 1점을 허용해 6:4가 되면서 경기 막바지에 1점을 추가해 7:4가 되었는데요 경고 누적으로 인해 점수를 다시 내주면서 7:6으로 경기를 마쳤습니다.

한편 김소희는 한국체대를 졸업하고 한국가스공사에 입단해 세계선수권에서는 금메달을 획득 했지만 올림픽에서는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 한 것인데요 이번 경기는 김소희 선수에게 만만한 경기가 아니었다고 합니다.


김소희는 대회를 앞두고 훈련 중 오른발 엄지발가락을 다친 데 이어 전날 치른 16강전에서 왼속 약지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했는데요 이에 의사는 김소희의 출전을 만류했지만 김소희는 인대 손상이 우려되는 발가락에 진통제로 그리고 부러진 손가락에는 붕대로 응급 처지를 하고 남은 경기를 치러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영광스러운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Check Also

빗썸해킹

가상화폐 거래서 빗썸 350억 해킹 입출금 서비스 중단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350억 규모의 가상화폐 를 해킹 으로 도난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빗썸 해킹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