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누진제 한시적 완화 국민은 요금폭탄 한전은 성과금 폭탄
전기요금누진제.jpg

누진제 한시적 완화 국민은 요금폭탄 한전은 성과금 폭탄

정부가 지난 10일 전기요금 누진세 를 일시적으로 조정하겠다고 발표해 전기요금 폭탄을 피할 수있을까 라고 기대했던 국민들이 난색을 표하고 있다.
전기요금 누진제 한시적 완화 기간은 7월부터 9월 까지 단 석달인데요 정부에 따르면 2200만 가구가 대상이라고 밝히며, 모두 4200억원의 절감효과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기요금할인
4200억원이라는 금액을 들으면 먼가 대단한 절감이 되겠구나 생각이 드는데요 하지만 이는 3개월 전체 금액으로 단순 계산으로는 가구당 만 9원이며 이를 3개월로 나누면 월 평균 6천원 정도 전기요금을 할인 해주는것이다.
전체 전기요금의 20%에 해당한다고는 하지만 가구별 체감 효과는 전혀 없다는게 네티즌들의 반응 입니다.
전기요금의 구간별 할인 해주는 폭을 살펴 보면 한달에 550KWh 의 전력을 사용해 6단계에서 5단계가 된 가구가 4만 3300원으로 혜택이 가장 컸는데요 최고구간인 600KWh 사용 가구는 3만 6880원, 150KWh를 사용해 2단계에서 1단계가 된 가구는 4280원이 할인 됩니다.
한편 이번 정부의 조치에 야당 의원들은 한 목소리로 정부정책을 비난하고 있는데요

우상호원내대표
더불어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 야당이 주장한 것은 선심성으로 전기요금을 깎아 달라는 게 아니라 불합리한 전기요금 제도를 개편해 공정한 요금 제도를 추진하라는 것

변재일전기요금누진제
더불어 민주당 변재일 정책의장 : 국민들이 엄청나게 고통 받고 있는데 국민을 달래기 위해서 해놓은 조치치고는 너무나 미약하다. 국민들이 이걸 보고 과연 대통령의 지시로 국민의 아픔을 보듬어주는 내용이라고 해석하겠느냐

박지원전기요금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 가정용 전기요금 인하 생생냈지만 찔끔, 애들 껌값인하, 이건 쇼다. 전기료 인상에 대해서 요지부동하던 산자부가 대통령 한마이에 호들갑 떨 게 아니라 실제로 국민과 서민이 느낄 수 있는 그런 방안으로 다시 내놓을 것을 촉구한다.

김성식전기요금누진제
국민의당 김성식 정책위원장 : 우리 국민들이 에이컨은 냉방기기가 아니라 쳐다볼 수밖에 없는 장식품이고 생각하고 있다. 시원한 해법이 전혀 되지 못했다.

이처럼 야당의 의원들은 한 목소리로 이번 전기요금 인하 조치를 비판 했는데요 이 처럼 누진제에대한 불만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눈에 띄는 통계자료 가 나와 관심이 집중 되고 있습니다.

누진제폐지여론조사

바로 누진제 폐지에 대한 국민의 의견입니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여론 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 가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에 대한 국민의 의견을 물은 결과 현행 누진제 폐지해야 한다라는 의견이 80.9%로 대한 민국의 대다수 국민들이 현 전기요금 누진제에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들어 났습니다.

전기요금폭탄
한편 국민들은 폭염 속에 전기요금 폭탄을 두려워 하는 상황에서 한전에서는 대규모 성과금 잔치를 벌였다고 합니다.
한전 임직원의 지난해 성과급 증가율 및 연봉 인상률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9개 시장형 공기업 중에서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폭염
전체 인건비는 4조 5466억원으로 전년보다 21% 증가 했는데 인건비 가운데 성과급 항목을 보면 사장 몫이 9564만원 으로 전년 5181만원 보다 81.4% 급증했고 직원들에게는 지난해 1인당 평균 1720만원씩 총 3550억원대의 성과금을 지급된 것으로 추산 되면서 무더위에 지친 국민을 마음을 더욱 불타게 하고 있습니다.

Check Also

박수진

삼성병원 배용준 박수진 중환자실 면회 특혜 해명 하지만..

삼성병원이 배우 배용준의 아내 박수진의 중환자실 면회 특혜 의혹 관련 해명을 했습니다. 삼성병원은 28일 “의료진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