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성주 내려간 황교안 총리 얻은 건 달걀과 물병

황교안 총리 와 한민구 국방장관이 15일 사드배치 지역 성주를 방문 성주군청 앞에서 주민들에게 둘러싸여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
황교안 총리 와 한민구 국방장관은 15일 경북성주를 방문했는데요 오전 10시 30분 경 성주 군부대에 도착한 황교안 총리는 사드배치 부지를 둘러 본 후 주민설명회에 참석을 위해 성주군청으로 향했습니다.

성주 황교안

성주 황교안

성주황교안총리
오전 11시경 성주 군청 앞마당에서 황교안 총리 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주민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설명회를 진행 하려 하였는데요 하지만 주민들은 ‘사드 배치 절대 반대, 사드 즉각 철회’ 등을 외치며 황교안 총리 가 군청 현관 앞에 섰는데요

황교안-성주방문

황교안성주
이에 성주 주민들은 황교안 총리를 보자 물병을 던지면서 강력하게 항의 했는데요 일부 성주 주민은 황교안 총리를 향해 “개XX야” 라며 “왜 사드를 성주에 배치하냐” 라며 욕설을 퍼 부으며 강력하게 반발 했고 황교안 총리를 향해 물병과 달걀을 투척했습니다.
경호원들이 우산으로 물병을 막으며 황교안 총리를 보호 하기도 했습니다.
황교안성주계란

황교안-달걀 황교안총리

이에 황교안 총리는 “미리 말씀을 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면서 “정부는 주민 여러분들이 아무런 걱정 없이 생업에 종사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는데요
하지만 성주 주민들의 반말은 숙으러들지 않자 황교안 총리는 군청으로 몸을 피하고 잠시 뒤 미니버스를 타고 빠져나오려 했지만 성주 주민들이 미니버스를 둘러싸고 있어 현재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에 처해있습니다.

Tags
Show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