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전남 광양 지카바이러스 환자 발생 전남대 병원 입원중
한국지카바이러스.png

전남 광양 지카바이러스 환자 발생 전남대 병원 입원중

전남 광양 지카바이러스 환자 발생 전남대 병원 입원중

국내 첫 지카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카바이러스 환자는 전남 광양에 거주하는 43세의 남성으로 알려졌는데요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2일 소두증을 유발 시키는 지카바이러스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견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카바이러스

지카바이러스 환자는 1차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요 지난달 17일부터 이번 달 9일 간 브라질을 출장 차 다녀왔고 지난 11일 국내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카바이러스

이 남성은 귀국 후 16일부터 지카바이러스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19일 발진 증상을 일으켜 유전자 검사를 했는데 지카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카바이러스전남대병원

지카바이러스 증상

1차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지카바이러스 환자는 오늘 오후 2차 검사 결과가 나온다고 하는데요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전남 광양에 역학조사관을 파견해 지카바이러스 환자의 귀국 후 동선과 출장 동행자 정보 등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카바이러스-소두증

지카바이러스-증상

지카바이러스병원

지카바이러스증상은.jpg

지카바이러스는 성관계를 통하지 않고는 감염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하지만 지카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만약의 사태를 막기 위해 현재 전남대 병원 음압 병상에 격리해 치료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Check Also

mbc

배현진 앵커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직접 전해 파업철회

배현진 앵커가 MBC 김장겸 사장의 해임 소식을 담담하게 직접 전했습니다. 배현진 앵커는 13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