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덕수궁 대한문 분향소는 눈물의 바다

덕수궁 대한문 분향소는 눈물의 바다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
앞으로 받을 고통도 헤아일 수가 없다.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 밖에 없다.
건강이 좋지 않아서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책을 읽을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다.

너무 슬퍼하지 마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미안해하지 마라.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
오래된 생각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남긴 마지막 글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첫날 서울 분향소 모습입니다. 눈물에 바다라고 표현해야 맞을듯 합니다..

Check Also

이재용

이재용 집행유예 353일만에 자유의 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된지 1년 만에 집행유예로 풀려났습니다. 지난 2월 17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구속되어 353일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