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음주운전 혐의 입건

혐의 대부분 인정 음주운전 사실 부끄러워 하며 뉘우치고..

베라비누
베라비누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본명 박수경 29)가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다.

19일 리지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리지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후 공식 입장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동아일보는 리지가 술을 마시고 운전하고 교통사고를 냈다고 밝혔는데요

리지 음주운전

리지는 지난 18일 오후 10시 12분 경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만취한 채 자신의 차를 몰고 가다 앞서 가던 택시를 뒤에서 들이 받는 추돌사고를 냈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을 한 결과 리지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리지 교통사고는 비교적 가벼운 접촉 사로로 택시 운전자와 리지 모두 별다른 인명피해는 없었고 리지는 동승자 없이 혼자 운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지 음주운전

리지는 음주운전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자신이 음주운전을 했다는 사실을 부끄러워했으며 뉘우치는 모습을 보였다”라며 “조사에도 성실하게 임했다”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리지는 2010년 애프터스쿨로 데뷔해 2018년 5월 소속사를 옮긴 뒤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Show More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