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카지노 걸그룹 도박 SES ‘슈’ 유진 이름 거론 에 실명 공개 이혼은 루머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던 ‘걸그룹 도박’ 의 주인공이 SES 멤버 ‘슈’로 밝혀졌습니다.

 

걸그룹 출신 유명 연예인A씨(37)가 카지노에서 도박자금 6억원을 빌려 갚지 않아 사기혐의로 고소되었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유명 연예인A씨가 외국인이라는 정보가 제공되면서 SES 출신 ‘유진’이 지목 되었죠

유진은 초등학생 때 괌으로 이민을 갔고 이니셜이 A라는 점에서 해당 연예인이 유진이라는 댓글이 늘어 났는데요

슈

이후 포털의 검색어에는 ‘걸그룹 도박’과 함께 ‘유진’의 이름이 함께 순위에 올라왔고 유진 측은 자신이 아니라고 부인하는 사태까지 발생 했습니다.

또한 유진과 함께 SES 출신 ‘슈’도 함께 거론 되었는데요

슈 또한 일본 국적의 외국인으로 한국에서 이름은 유수영 일본이름은 ‘구니미츠 슈’ 입니다.

슈

온라인에서는 슈보 다는 유진쪽이 더 거론 되면서 이를 지켜 보던 슈가 끝내 입을 열었습니다.

 

 ‘슈’는 인터뷰를 통해 문제가 된 연예인이 자신이라고 밝혔는데요

슈는 “사랑하는 유진이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의심받는 것을 보고 실명을 밝히기로 마음 먹었다”라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물의를 일으킨 것에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슈

슈는 “지인과 휴식을 위해 찾은 호텔에서 우연히 카지노업장을 가게 됐다”라며 “믿어주실지 모르겠지만, 영주권을 가진 사람은 국내에서 카지노 업장에 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도 당시 처음 알았을 정도로 도박.카지노 등에 대해서는 잘 알지도 못하는 상태였고 호기심에 처음으로 방문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슈

이어 “도박의 룰도 잘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큰 돈을 잃어 빚을 지게 됐고 높은 이자를 갚지 못하는 상황에서 악순환이 반복됐다”라고 전했습니다.

도박 자금 6억에 대해서는 “분명한 것은 6억이라는 큰 금액을 빚진 것은 맞지만, 전액을 도박자금으로 써 버린게 아니다”며 “개인적 피치 못할 사정으로 인해 빌린 돈도 포함된 액수”라고 설명하며 “도박이 무서운 것이라는 사실을 이제야 절한다. 빌린 돈을 꼭 변제하고 다시는 물의를 일으키지 않을 것을 다짐 드립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슈

슈의 인터뷰 이후 남편 임효성도 인터뷰를 통해 “아내 슈의 물의에 실망하신 분들에게 남편으로서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라며 “이미 상당액을 변제 했고 갚지 않은 것이 아닌 아직 다 갚지 못한 상황에서 피소된 것”이라며 “백방으로 노력해 꼭 빌린 돈을 모두 갚을 것을 약속 드린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이혼 부부간 마찰 등 추측이 난무 하고 있지만 모두 사실이 아니다. 돈보다는 사람이 먼저다” 라며 “저는 남편으로서 최선을 다해 가정을 올바른 길로 이끌 것을 다짐한다.” 라고 밝혔습니다.

슈

이번 사건은 지난 6월 벌어졌다고 하는데요

서울 광장동 파라다이스워커힐 카지노에서 미국인 박모씨(35)에서 카지노수표 3억5000만원 과 한국인 오모씨(42)에게 2억 5000만원을 이렇게 모두 6억원을 돈을 빌린 슈는 이를 갚지 않아 결국 돈을 빌려준 박모씨와 오모씨는 슈를 사기 혐의로 고소하면서 알려졌습니다.

 

한편 슈는 외국인의 도박이 허용된 호텔 카지노에서 벌어진 일이기 때문에 상습 도박, 도박 혐의에 대한 처벌은 받을 가능성은 없다고 합니다.

마이스토리 다른 글

  1. 영화 상류사회 박해일 수애 추악한 욕막의 끝은 어디
  2. 갈릴레오 깨어난우주 촬영지 화성 NO, 미국 유타주 MDRS
  3.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촬영지 대학교 경기대 수원캠퍼스

Tags
Show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