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아내의 맛 홍혜걸 아내 여에스더 갱년기 구박 견디는게 남편의 사명

갱년기는 본인도 힘이 들지만 옆에 있는 사람도 정말 죽을 맛이죠

6일 첫 방송 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갱년기는 죽을 맛이다’ 라는 타이틀로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의 일상이 공개 되었는데요

잘나가는 서울대 출신 의사 부부에게도 갱년기는 피해 갈 수 없는 것 같습니다.

홍혜걸은 아내 여예스더가 갱년기를 겪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사실 아내가 갱년기를 겪고 있다면 좀더 많이 배려 하고 신경을 써야 하는데

이날 홍혜걸은 사람들 앞에서 여에스더의 말을 자르고 아내를 배려하지 않는 모습으로 아쉬움을 주었는데요

방송을 보면서 아내에게 좀더 잘해주지 라고 생각 하다 “갱년기” 라는 단어를 떠올려보니

남편 홍혜걸의 심정도 짐작이 되더군요.

홍혜걸

여에스더는 저녁식사 도중 “급격하게 호르몬 변화가 있는 사람을 더 이해해야 하지 않느냐. 누구보다 잘 알지 않느냐” 라며 “입만 열면 거짓말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여에스더는 “어떤 생각으로 결혼 했느냐”라고 질문을 던졌는데요

이에 홍혜걸은 “무슨 생각이냐니 아무 생각 없이 했지. 당연히 결혼하는 줄 알고 결혼했지 의도가 있었느냐”라고 말했는데요

홍혜걸

홍혜걸의 모습을 지켜본 장영란은 “화를 부르는 스타일인 것 같다. 그냥 ‘사랑해서 결혼했다’고 하면 되는데 왜 그러느냐” 면서 “말 한마디만 하면 끝나는 싸움인데”라며 아쉬워 했습니다.

근데 여기서 잠깐..

“무슨 생각으로 나랑 결혼 했어?” 라는 여성 들의 질문은 정말 황당하기 짝이 없습니다.

당연히 사랑하니 결혼 한 건데 그걸 꼭 이런 순간에 질문을 던져 확인 하려하는 여성의 심리 는 뭘까요..

머리속에서는 “사랑하니까 결혼 했지” 라고 말하려 하지만 그순간에는 대부분 남자들은 “생각은 무슨 그냥 한거지” 라고 말할 것 같네요

하지만 그게 진심이 아니란걸 아내도 알면서도 결국에는 폭발 하는거죠..

홍혜걸

여에스더는 남편 홍혜걸에게 “내가 죽고 나면 빨리 재혼할 것 같다.” 라며 통상 적인 부부싸움에서 나오는 질문을 던졌는데요 이에 홍혜걸은 “그래서 재혼을 하라는 거냐 하지 말라는 거냐”라고 말했고 끝내 여에스더는 분노가 폭발했는데요

홍혜걸은 “아무튼 내가 잘못했다”라고 둘러되자 여에스더는 “이렇게 남편이 대화 중단하면 아내들은 제일 짜증난다”라며 분보 했습니다.

홍혜걸

식사를 하며 한바탕 부부싸움을 한 두 사람은 각자의 방으로 들어 갔습니다.

두 사람은 갱년기 때문에 6개월 전부터 각방 생활 중이라고 하는데요

그런데 갑자기 기분이 좋아진 여에스더는 “미안해요”라는 말을 남긴채 방으로 들어 갔고 홍혜걸은 “아내의 갱년기는 할 수 없다. 구박을 견디는 게 갱년기 남편의 사명”이라고 고백했습니다.

홍혜걸

한편 스튜디오 에서 여에스더는 “30대부터 갱년기 전문 의사였다. 그때는 내가 갱년기를 안다고 생각했는데 직접 갱년기를 겪어보니 ‘내가 사이코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기복이 굉장히 크다. 화를 내면 안 되는 것을 알면서도 3초 만에 다시 폭발한다.” 라고 자신의 속마음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Tags
Show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