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고산자 차승원 그가 그리고자 한 세상은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제작보고회 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고산자 에서 김정호 역을 맡은 차승원 과 유준상, 김인권, 남지현 등이 참석해 영화 촬영 중 에피소드와 영화에 대한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고산자차승원

먼저 차승원은 “김정호와 관련해 역사에 나와 있는 게 두 줄 밖에 안 된다 라며 “하지만 남겨 놓은 업적은 어마어마하다. 늘 이야기하지만 실존 인물을 연기함에 있어 그 분의 사상이나 발자취에 대해서 많이 알 수 없다 라며 “고민스러웠다 라고 말했다.

고산자차승원

이어 차승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작품은 원작이 있다. 물론 원작이 중요하겠지만, 스태프들이 합심해서 의견을 조율하고 보듬고 의지하면서 만든 김정호가 아닌가 생각한다 라고 덧붙였다.

고산자차승원

사실 차승원이 출연하는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2009년 대산 문학상을 수상한 박범신 작가의 소설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영화 인데 요 원작에서 김정호 는 권력에 맞서 투쟁하는 미천한 신분의 김정호 가 만든 대동여지도 에 감춰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고산자차승원

차승원은 고산자 대동여지도를 처음 접했을 때 에 대해 “처음에 작품을 접했을 때 난감했다. 어떻게 접근해야 할지 그랬는데 다행히 잘 끝났다. 무사히 끝난 것만으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라며 “영화가 나와서 김정호 선생한테 누가 되지 않았으면 한다 라고 말했다.

대동여지도고산자

강우석 감독은 고산자 에서 김정호 역을 맡은 차승원을 캐스팅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예전엔 캐스팅할 때 감독과 친한 배우들과 하는데 요즘은 투자자들과 관객들이 선호하는 배우를 찾았다 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강우석 감독은 “나는 차승원이 김정호 역할을 하기에 너무 현대적인 배우 아니냐 라 고 했다.   그런데 CJ 관계자가 김정호 초상화를 보내왔는데 똑같이 생겼더라 라며 “내 머리속에 후보에는 차승원이 원래 없었다 라고 말했다.

차승원고산자

차승원이 김정호 역을 맡게 된 건 김정호 선생의 초상화 와 너무 닮아서 였는 것 같네요.

강우석 감독은 1993년 영화 ‘투캅스’ 2002년 ‘공공의 적’으로 대중들에게 친숙한 감독인데요 2013년 ‘전설의 주먹’ 이후 3년 만의 스크린 복귀 작이다.

또한 강 감독의 스무 번째 영화 이자 첫 번째 사극 이다.

고산자차승원

강우석 감독은 “그간 닥치는 대로 영화를 찍었던 것 같다 라며 “지켜서 독서만 하던 중, 소설 ‘고산자’를 읽었는데 김정호라는 인물에 감명 받아 영화화 하고 싶었다 라며 영화 고산자를 기획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김정호의 기록은 왜 없을까’라는 궁금증에서 출발했다 라고 밝혔다.

고산자차승원

영화 촬영 중 강감독은 마음고생이 심했다고 밝혔는데요 강우석 감독은 “술자리에서 스태프에게 ‘이 영화 한편으로 그 동안 내가 만든 작품이 잊혔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영화를 만들 능력이 부족한 듯했고, 촬영하면서 마음고생이 심했다 라고 밝혔다.

고산자유준상

영화 고산자 는 총 9개월간에 걸쳐 촬영 되었다고 하는데요 마라도 에서부터 합천 황매산, 강원도 양양, 여수 여자만, 백두산까지 총 106,240km에 달하는 거리를 제작진과 차승원이 직접 올라 촬영을 했다고 하는데요 백두산에서 촬영한 장면은 마치 CG로 착각할 정도라고 합니다.

고산자

고산자는 영화의 스토리 와 별개로 대한민국의 4계절을 대형 스크린에서 즐길 수 있는 또 하나의 매력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차승원은 고산자 가 다른 사극과 차별점에 대한 질문에 “웃음과 해학이 있는 작품 이라며 “실존 인물을 연기하는 거라 한 장면, 한 장면을 허투루 넘어가지 않았고, 스스로를 내려놓고 연기했다 라며 “영화 덕분에 겸손 해졌다 라고 밝혔다.

고산자유준상

고산자에서 흥선대원군으로 출연하는 유준상은 강우석 감독 영화 이끼, 전설의 주먹 이후 세 번째 작품인데요 유준상은 “캐릭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내 인생이 새롭게 시작하는 느낌을 받았다 라며 “영화를 찍으면서 인생을 공부했고 고산자는 내게 큰 영향을 끼친 작품이다 라고 밝혔다.

고산자 차승원

영화 고산자에서 차승원 김정호의 딸 순실 역을 맡은 남지현은 차승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는데요 고산자 남지현은 “선배님께서 워낙 편안하게 대해 주셨다” 며 “긴장해서 갔다가 재미있었다. 갈 때마다 재미있었다. 그냥 뭔가 엄청나게 반갑고 마음 속 아버지 같은 느낌 이라고 고백했다.

한편 영화 고산자는 오는 9월 7일 개봉 예정이다.

Tags
Show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