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ORLD

트럼프 나이 74세 코로나 확진

호프 힉스 백악관 고문 코로나 확진 후 트럼프 부부 코로나 양성 판정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 트위터에 “오늘 @PLOTUS(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 아이디)와 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우리는 격리와 회복 절차를 즉시 시작할 것이다. 우리는 함께 이를 극복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 확진 판정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인 호프 힉스 보좌관이 전날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자 멜라니아 여사와 함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양성판정이 나온 것입니다.

호프힉스
트럼프 대통령 최측근 호프힉스(31) 백악관 고문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호프 힉스 보좌관은 지난달 29일 대선 TV토론과 다음날 미네소타주 유세를 위해 이동하면서 트럼 대통령과 함께 대통령 전용헬기를 탑승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대해 대통령 주치의 숀 콘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이 모두 현재 괜찮은 상태” 라며 “대통령 부부는 회복되는 동안 백악관 관저에 머무를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회복 기간에도 업무를 계속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라고 말했습니다.

호프 힉스

코로나19에 감염이 되면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는데요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가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났는지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영부인 멜라니아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 확진 사실을 전했는데요

멜라니아 트럼프는 “집에서 격리하고 있다. 우리 부부의 건강 상태는 괜찮다. 나는 약속을 모두 연기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선을 한 달 남겨둔 시점에서 고령의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큰 변수가 예상 되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의 나이는 74세로 그 동안 코로나19는 고령자에게 더 위험한 것으로 알려져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빨리 회복 되어 선거 유세에 합류 할지가 가장 큰 변수 인것으로 보입니다.

뉴욕타임즈는 “코로나19 야성 판정은 트럼프 대통령 선거운동에 바로 어려움을 줄 것”이라며 “그가 코로나19로 아프기까지 한다면 투표지에 계속 이름을 올리고 있어야 하는지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때문에 심각하게 아프지 않더라도 양성 판정 자체만으로 지난 몇 달간 코로나19 대유행의 심각성을 축소하려 한 그의 정치 생명에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 라고 밝혔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