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조수애 박서원 인스타 결혼 사진 삭제

jtbc 미녀 아나운서에서 두산 그룹 며느리 된 조수애 무슨일이?

조수애 박서원 결혼사진 삭제 인스타 언팔로우

박서원(41) 두산매거진 대표이사와 조수애(28) 전 JTBC 아나운서 부부의 이상 기류가 포착 되었습니다.

26일 현재 박서원과 조수애 인스타그램에는 그 동안 두 사람이 함께 찍었던 사진이 모두 사라졌는데요

심지어 결혼 사진까지 삭제 하고 팔로잉도 취소 되었습니다.

조수애

인스타그램에서 상대를 언팔로우 하고 함께 찍은 사진을 삭제 하는 것은 흔히 사랑하는 사람이 헤어질때 하는 행동들인데요

갑작스런 두 사람의 행동에 박서원 조수애 불화설이 불거졌습니다.

박서원, 조수애 커플에게 인스타그램은 상당히 큰 의미가 있는데요

조수애

아시겠지만 박서원, 조수애 커플은 지난 2018년 결혼을 했습니다. 두 사람의 결혼설이 불거졌을때  조수애는 JTBC를 퇴사 했고, 두산에서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이후 그해 12월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죠

조수애

박서원 조수애 커플은 결혼식에 대한 아무런 입장도 없고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사진으로 부부가 되었고 이후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사진으로 다시 부모가 되었습니다.

특히 조수애는 결혼 6개월 만에 아이를 낳으면서 혼전임신이라는 추측이 무성했는데요

이에 대해 박서원 측은 “사생활이라 답변을 드릴 수 있는 부분이 없다”라며 답을 피해습니다.

조수애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결혼 전 JTBC를 대표하는 미녀 아나운서였는데요

빼어난 미모에 뉴스 진행은 물론 여러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런 그녀가 갑자기 JTBC를 퇴사하고, 결혼 경력과 아이가 있는 남자가 결혼 했다는 소식에 그녀의 팬들은 큰 배신감을 느겼는데요

그로인해 온라인에는 조수애 결혼을 비난하는 댓글이 많았습니다.

이에 대해 조수애는 인스타그램에 “네이버 댓글 안보고 싶다” 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조수애

한편 박서원 조수애 두 사람의 인스타그램 언팔로우 그리고 사진 삭제에 대해 추측들만 무성한데요

두 사람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