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국내

조선 3사 카타르 LNG선 수주 한화 23조 600억원

현대 대우 삼성 카타르 LNG선 수주 2027년까지 100척 이상

우리 조선 업체들이 카타르에서 한화 23조원이 넘는 대규모 LNG선 계약을 수주했습니다.

카타르 국영석유회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는 1일 현지시간 한국의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과 LNG선 관련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QP에 따르면 2027년까지 조선 3사로부터 LNG선의 건조 공간을 확보하는 내용인데요 그 규모는 700억 리얄 한화로 약 23조 600억원 수준입니다.

LNG선 정식 발주 전에 선박을 건조할 수 있는 공간(슬롯)을 확보하는 계약을 먼저 하게 되는데요

QP는 각 업체별로 할당된 수주량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정식 수주 전 단계라 계약 조건, 선박 대수 등은 향후 달라질 수 있다”면서 “대규모 사업에서 한국 조선산업이 이룬 쾌거”라고 전했습니다.

카타르는 세계 최대 LNG 액화천연가스 생산국인데요 오는 2027년까지 LNG 연간 생산량을 두배 가까이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에 현재 74척인 LNG선을 향후 190척까지 120척 이상 늘릴 계획입니다.

중국 조선업체들에 비해 기술적 우위에 있는 분야가 바로 친환경 LNG선과 얼음을 깨고 운항하는 쇄빙 LNG선인데요

조선업계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 등으로부터 50~60척에 달하는 친환경 LNG선과 러시아로부터 5척이상의 쇄빙 LNG선 수수주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Tags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