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국내

홍준표 미래통합당 탈당 무소속 대구 수성을 출마

300만명 당원이 눈에 밟혀, 후보 등록 전 탈당

홍준표 미래통합당 탈당 무소속 대구 수성을 출마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 하겠다고 밝혔다.

12일 홍준표 전 대표는 경남 양산시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로 양산을 지역구 출마를 포기하고 예비후보에서 사퇴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홍준표 전 대표는 당초 경남 밀양,창녕,함안,의령에서 출마 하려 했지만 공관위의 ‘서울 험지출마’ 요구에 맞서 양산을에 공천을 신청 했지만 지난 5일 홍 전대표는 공천에서 배재 되었습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번 협잡에 의한 공천배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결코 승복할 수 없다”며 “이런 식으로 불의와 불공정에 굴복할 수 없다”라며 통합당 탈당을 선언했습니다.

이어 “양산을 무소속 출마를 깊이 검토했으나, 이 역시 상대 당후보를 도와주는 꼴이 될 수 있기에 다른 지역으로 옮기기로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홍준표 전 대표가 미래통합당을 탈당 하고 무소속으로 출마 하는 지역은 바로 대구 수성을 입니다.

대구 수성을은 주호영 의원이 4선을 한 곳인데요, 주호영 의원이 수성갑으로 옮기면서 경선 지역이 된 곳입니다.

주호영의원은 “공관위의 강권으로 옮겼다”라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홍준표 전대표는 “우리 당 현역이 없는 곳, 컷오프 불출마 의원의 지역구가 아닌 곳, 눈에 밟히는 사람이 없는 곳으로 간다” 라며 “시인 이상화의 시비가 있다” 라고 했습니다.

수성못에 있는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라는 시비를 언급한 것입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번에는 자란 고향인 대구에 콘크리트 집 지으러 간다. 가고 싶었던 대구로 보내준 황교안 측과 김형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홍준표 전 대표는 미래통합당 탈당에 대해 “후보 등록 전 해야겠으나, 300만명 당원이 눈에 밟히기 때문에 이들이 ‘그럴 수밖에 없었다’고 말해줄 때 나가겠다”라고 밝혔습니다.

Tags
Show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