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문근영 ‘유령을 잡아라’ 4년 만에 복귀 소감

유령을 잡아라 최고 시청률 4.9% 문근영 성공적 복귀

배우 문근영이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로 4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 했습니다.

지난 21일 첫 방송을 시작한 ‘유령을 잡아라’ 는 지하철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한 ‘지하철경찰대’의 활약을 그린 드라마 인데요

유령을잡아라

유령을 잡아라 에서 문근영은 실종된 쌍둥이 동생을 찾기 위해 지하철에 대한 모든 정보를 머리속에 넣은 ‘유령’ 으로 출연 합니다.

또한 문근영은 자폐 2급의 여동생 ‘유진’역을 함께 맡아 일인2역을 하게 되었는데요

유령을잡아라

문근영은 2층에서 뛰어내리건 기본이고 공공기물 파손, 남에 오토바이를 타고 지하철 계단을 내려가는 등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 했습니다.

유령을잡아라

4년이라는 공백이 무색하게 ‘유령을 잡아라’ 에서 문근영은 고지석과 상극콤비로 드라마에 몰입도를 높이며 강렬한 포문을 열었습니다.

유령을잡아라

문근영은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 에서 4년 만에 드라마 복귀에 대해 소감을 전했는데요.

“어찌 어찌 하다 보니 드라마를 4년 만에 하게 되었다” 라며 “그래서 인지 연기에 대한 열망과 욕심이 많았었다” 라고 전했습니다.

유령을잡아라

그러면서 “그래서 일인이역 경찰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맡는데 주저 하지 않고 겁 없이 선택을 했던 것 같다” 라며 “막상 촬영을 하면서는 후회 하기도 하고 내가 왜 이렇게 어려운걸 욕심냈나 하는 자책도 하기도 했다” 라고 말했습니다.

유령을잡아라

유령을잡아라

유령을잡아라

이어 “오랜만에 하는 연기다 보니 조금은 어려움은 있지만 그게 그 나름대로 연기에 대한 욕망을 해소 시켜준 부분도 있어서 굉장히 재미있게 촬영 했다” 라고 전했습니다.

Tag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