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손연재 소트니코바 논란 해명

손연재 소트니코바 논란 해명

소트니코바 팬 인스타그램에 ‘좋아요’를 눌러 대중에게 질타를 받고 있는 손연재가 닫았던 인스타그램을 다시 열고 해명글을 게재 했습니다.

손연재는 2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트니코바 인스타그램에 좋아요를 누른것은 ‘실수’라고 밝혔습니다.

손연재는 “먼저,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라며 “어제 갑스레 저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악플이 이어졌던 것을 보고 너무 당황하고 놀란 나머지 계정을 비활성화 했습니다”라고 밝혔는데요

이어 소트니코바 사진에 좋아요를 누른 것에 대해서는 “정신을 차리고 살펴보니 저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로 소트니코바의 사진에 좋아요가 눌렸다는 것을 알게 되어 저 또한 너무 놀랐습니다” 라고 전했고

이어 “저의 실수로 여러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리게 되어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그 당시 많이 당황하여 바로 잡지 못하고 비활성화를 하면서 상황을 더욱 악화시켜 여러분께 더 실망감을 안겨드린것 같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SNS나 인터넷을 보면 전 여자친구, 전 남자친구 인스타그램에 ‘좋아요’를 잘못 놀렀다 라는 글들이 넘처나죠

사실 스마트폰을 이용하면 실수로 좋아요를 누르는 경우가 간혹 있고 그렇지 않더라도 사진을 보며 아무런 생각없이 ‘좋아요’를 누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내가 누구의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는지 기억도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보는데요

이번 손연재 소트니코바 ‘좋아요’ 도 그런 경우가 아닐까?

국가대표 자리에서는 내려왔지만 손연재는 일반인이 아닌 공인이며 자신이 모든 행동들이 언론에 노출되고 대중들이 지켜본다는 것을 알고 있는 그녀가 소트니코바 금메달 사진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에 중심에 설 이유는 없기 때문입니다.

다만 전 국가대표 선수로서 좀더 신중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한 반성이 필요한 듯 합니다.

 

소트니코바 금메달 사진 좋아요 왜 논란이 되었나?

손연재가 좋아요를 누른 소트니코바 금메달 사진은 지난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여자 피겨 스케이팅에서 강력한 1위 후보 였던 김연아를 제치고 올림픽 개최국 선수인 소트니코바가 금메달을 차지 했던 순간의 사진이다.

경기 진행에서도 김연아가 월등히 우월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김연아는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없었죠

당시 국내 언론은 “승부 조작으로 김연아의 금메달을 배앗겼다”, “소트니코바 금메달 정당하지 못하다” 등 소트니코바의 금메달을 인정 하지 않았고 온라인에서는 100만명이 넘는 서명이 벌어졌지만 끝내 김연아는 은메달로 끝이 났습니다.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리던 김연아의 모습이 지금 도 생각이 나는군요…

손연재

국내 언론 뿐만 아니라 해외 언론도 소트니코바 금메달에 의문의 제기 했는데요

특히 아사다 마오를 응원 했던 일본인 들마저 황당 하다는 반응을 보였으니 우리 나라는 어떤 상황이었는지 이해가 가실 겁니다.

그리고 손연재가 좋아요를 누른 사진은 바로 그때 소트니코바가 금메달을 목에 건 그 사진이었기에

대중에 질타를 받고 있는 것입니다.

Check Also

구하라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 이어지는 폭로 전 앞날을 생각 해서

구라하 남자친구 상처 공개에 이어 이번에는 구하라 가 자신의 상처를 공개 하면서 마치 진실게임을 하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