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역적 이하늬 채수빈 본격 출연 장녹수 아껴둔 패

역적 이하늬 채수빈 본격 출연 장녹수 아껴둔 패

이하늬 채수빈이 역적에 본격 출연 한다.
이하늬 채수빈은 이미 이전 방송에서 윤균상과 함께 잠깐 출연했는데요 20일 방송 7회부터 본격적으로 출연을 시작 합니다.

역적 이하늬 채수빈
조선시대 기생 중 유일하게 후궁이 된 여인 장녹수 역을 받은 이하늬는 서울대학교 국악과 석사과정을 마친 정말 흔하지 않는 배우이죠

역적 이하늬 채수빈
이하늬 는 연기뿐만 아니라 가야금 연주자로도 자신의 이름을 걸고 20년 절친 가야금 연주자 김지연과 듀오로 콘서트를 열기도 했습니다.

역적 이하늬 채수빈
연기 만큼 국악에 대한 열정도 버릴 수 없는 듯 해요

실제 이하늬 는 장녹수 역이 확정 된 후 창과 전통무용수업을 다시 받았다고 하는데요 또한 역적 OST ‘길이 어데요’에도 직접 참여하며 열정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역적 이하늬 채수빈

역적에 김진만 감독은 이하늬 장녹수 출연에 대해 “장녹수 역의 이하늬는 국악을 전공한 몇 안되는 예인 출신의 배우인데 배우 본인이 연기 생활을 하는 동안 꼭 해보고 싶은 캐릭터가 장녹수라고 말했을 만큼 기대에 차 있다” 라고 전했습니다.

역적 이하늬 채수빈

역적 이하늬 채수빈

이하늬는 역적 제작발표회에서도 장녹수에 대한 열정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당시 이하늬는 “내 전공이 전공인지라 기생 역할이 종종 들어왔지만 나에게 가장 소중한 패였기에 아껴왔다” 라며 “그패를 ‘역적’에서 쓰게 된 만큼 뭐가 달라도 다른 장녹수를 보여드리겠다” 라고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역적 이하늬 채수빈

역적 이하늬 채수빈

한편 역적 5회에서 윤균상, 채수민, 이하늬의 만남이 그려졌죠
당시 이하늬는 “나랏님을 내 남자로 만들어 달라” 라고 했고 이에 윤균상은 “당신 같은 맹랑한 부탁을 하는 여자는 남 주기 아깝다”라며 “다음에 또 만나면 그땐 우린 인연 입니다”라고 헤어졌는데요
20일 7회 에서 다시 세사람이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역적 이하늬 채수빈

역적 이하늬 채수빈
“있잖아 너 정말 내가 예쁘다고 생각하니?” 라는 채수빈의 목소리와 “청옥루에서 나 만난 건 기억한다고 했지?” 라는 이하늬의 목소리가 교차 되었는데요

역적 이하늬 채수빈

역적 이하늬 채수빈
물에 빠진 길동 윤균상이 기억을 잃고 채수빈에게 마음을 전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근데 윤균상 동생은 어디 간 건지? 그리고 이하늬 채수빈 윤균상의 운명은 어떻게 펼쳐질지 정말 궁금하네요

Check Also

김희애

허스토리 김희애 영화 위해 10Kg 살찌웠다 고백

배우 김희애가 영화 ‘허스토리’를 위해 무려 10Kg의 살을 찌웠다고 고백 했습니다. 11일 SBS 러브FM ‘송은이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