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조영남 대작 의혹 미술계 관행 콘셉트가 중요해

조영남 대작 의혹 미술계 관행 콘셉트가 중요해

조영남 의 화투 소재 그림이 대작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이 나섰다고 한다. 검찰은 16일 조영남의 소속사와 갤러리 등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는데요
사건의 전말은 조영남 씨가 강원도 속초에서 활동 중인 무명화가 A 씨(60)가 그려준 그림에 조영남이 조금의 손을 본 뒤 마치 자신이 직접 그린 그림 것처럼 전시,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A 씨가 1점당 10만 원 안팎의 대가를 받고 그려준 그림이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 사이에 거래됐다는 의혹이다.

조영남화투

 

조영남그림
검찰에 따르면 A 씨는 8년간 300여 점의 그림을 그렸는데 그 작품들이 고가에 판매됐다는 제보가 나왔다며 이에 압수수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A 씨와 검찰에 주장에 따르면 A 씨가화투 그림과 관련해 90% 정도를 그려주면 조영남 씨가 나머지 10%를 덧칠하고 사인을 넣어 조 씨의 작품으로 발표했다는 건데요.
이에 대해 조영남 씨 측은 지인을 통해 알게 된 A 씨에게 일부 그림을 맡긴 것은 사실이지만 지난 3월 팔레 드 서울에서 연 개인전에 전시한 50점 중 6점에 지나 않는다고 밝히며 A 씨의 도움을 받아 그린 그림은 한 점도 판매하지않았다고 밝혔다.

조영남화투

조영남그림조영남
또한 조영남 씨 측은 조영남 씨가 그린 샘플을 사진으로 보내주면 A 씨가 똑같이 그려준다고 말했는데요 내가 다시 손을 봐서 사인을 하면 내 상품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진중권 교수는 “대작은 미술계에 일반화된 관행”이라고 말했는데요
16일 트위트를 통해 “조영남 대작 의혹 사건, 다소 이상하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개념 미술과 팝아트 이후 작가는콘셉트만 제공하고 물리적 실행은 다른 이에게 맡기는 게 일반화한 관행이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러니까 그림을 그릴 때 해당 그림에 대한 콘셉트를 알려주면 실제 그림은 다른 사람이 그려준다는 이야기입니다.

조영남

조영남
이어 진중권 교수는 “이 사건은 작품의 콘셉트를 누가 제공했느냐가 핵심이다”라며 “그것을 제공한 사람이 조영남이면 문제가 없다. 하지만 콘셉트마저 다른 이가 제공한 것이라면 대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조영남 씨 측에서는 먼저 그림 샘플을 사진을 보내주면 A 씨 가 그림을 그려주고 마지막으로 손으로 봐서 조영남의 작품이 된다고 했는데요.
제조업도 아닌 그림이 이런 유통구조가 있는 줄을 몰랐네요..

진중권
만약 조영남측의 주장이 사실이고 진중권 교수가 이야기 한 업계 관행이 사실이며 대작이라고 보기 어려운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보는데요.
아이디어를 제공해서 상품을 10만 원에 만들고 그 상품을 홍보, 광고해서100만 원 1000만 원을 받는 것은 판매자의 능력 아닌가요.
그렇다고 해서 제품을 만든 공장에서 해당 우리한테는 왜 10만 원 주고 너네는 1000만 원에 파느냐라고 신고하는 건 문제가 있는 거 같습니다.
이번 사건은 진중권 교수의 이야기처럼 누가 아이디어 즉 콘셉트를 제공했느냐가 중요한 관건인 거 같습니다.

Check Also

샤이니 종현

샤이니 종현 사망 충격 누나에게 마지막 문자

샤이니 종현이 18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갑작스런 비보에 팬들은 물론 연예계에서도 충격에 휩싸였는데요 샤이니 종현은 18일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