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국민의당 권은희 포스터 논란 신중이 필요했다
권은희후보.jpg

국민의당 권은희 포스터 논란 신중이 필요했다

국민의당 권은희 포스터 논란 신중이 필요했다

국민의당 권은희 후보의 포스터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일 권은희 후부는 자신의 페이스 북 에 “박근혜 잡을 저격수 권은희지 말입니다. 다음은 국보위 너다!!” 라는 글과 권은희 후보가 소총을 들고 있는 포스터가 게재되었습니다.

국민의당권은희

포스터 속에서 권은희 후보는 미소를 지으며 소총의 가름쇠를 바라보고 있는데요 사실 뒤에서는 나랏님 욕도 한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선거기간이고 서로가 아주 민감한 시기 인데요 많은 국민들이 보는 SNS에 이런 포스터를 기재 한다는 것은 부절적 한 일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입니다.

권은희포스터

좋든 싫든 대통령은 국민의 투표를 당선 되었기 때문에 정책에 대한 비판을 사용하는 것이 적절 했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국민의당-권은희

국민의당권은희-포스터

국민의당권은희

대통령의 이름을 넣는 거 보다 잘못된 정책을 비판하고 저격한다는 문구를 사용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권은희

권은희

권은희지역구

어떻게 됐던 권은희 후부는 이번 포스터 사건으로 다시 한번 이름 석자는 제대로 각인 시킨 듯 합니다.

한편 권은희 후보는 포스터가 논란이 되자 포스터를 삭제하고 “이유를 떠나 소셜 미디어상에서 논란을 초래한 일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라고 밝혔습니다.

 

Check Also

mbc

배현진 앵커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직접 전해 파업철회

배현진 앵커가 MBC 김장겸 사장의 해임 소식을 담담하게 직접 전했습니다. 배현진 앵커는 13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