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주미연 그대는 눈물겹다 K팝스타5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
주미연1.JPG

주미연 그대는 눈물겹다 K팝스타5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

지난 13일 방송된 K팝스타에서 심사위원 3명이 모두 극찬을 아끼지 않은 주미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주미연

주미연은 “노래를 좋아했는데 입시 실패와 외모 콤플렉스 로  무대공포증이 있다” 라고 말했다.

주미연

“트라우마 때문에 이번 기회에 잘 치러내지 못하면 또 몇 년 동안 노래를 할 수 없을 것 같아 무섭다”고 고백했는데요.

주미연

주미연이 노래를 시작하자 3명의 심사위원(박진영, 양현석, 유희열)은 입을 다물지 못했는데 심사위원들은  눈을 감고 “그대는 눈물겹다”를 열창하는 주미연을 넋이 나간 사람들 처럼 바로 있었다.

주미연

노래가 끝나자 심사위원들은 박수를 보내면서 극찬이 이어졌다.

주미연

유희열은 “이 무대 그대로 음원을 내도 스터디셀러”를 기록할 수 있을 것이다” 라며 “이것이 가요의 힘이다”라고 놀라워했다.

주미연

박진영은 “주미연은 전혀 다른 새로운 목소리로 부른다. 장르가 무엇이든 간에 이 친구는 새로운 목소리로 부를 친구다” 라며 “이런 걸 기다리는 거다…어떻게 3명에게 모두 감동을 주나. 이건 볼링으로 치면 스트라이크다” 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주미연

또한 양현석은 “노래를 잘하는데다 뭔가 하나 더 있다. 전혀 없던 목소리다” 라며 “노래를 듣는 내내 송곳으로 콕콕 찔리는 느낌이었다. 마음 속으로 뭔가 자꾸 찌른다”고 말하며 놀라워 했다.

Check Also

도시어부

도시어부 홍수현 체면 구긴 용왕님 아들

도시어부 홍수현 낚시는 첨 살아 있는 짐 그런데! 최근 즐겨보고 있는 낚시 방송 도시어부 에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