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가공육 1군 발암물질 충격
IARC

가공육 1군 발암물질 충격

가공육발암물질가공육이 1군 발암 물질이라는 충격적인 보고가 나왔다.

세계보건 기구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 IARC는 지난 26일 소시지, 햄, 핫도그 등 가공육은 담배, 석면 처럼 발암 위험성이 큰 1군 발암불질로 분류하고 붉은 고기 섭취도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충격적인 평가를 보고 했다.   프랑스 리옹에 본부를 두고 있는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 IARC는 총 10개국 22명의 전문가가 참가해 육류 섭치와 암의 상관관계에 대한 800여 건의 연구조사를 검토한 결과 소시지, 햄 등 일정한 공정을 거친 육류나 붉을 고기를 섭취하는 것이 직장암이나 대장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하며 가공육을 1군 발암물질로 분류했다. 매일 50g 의 가공육을 먹을며 직장암에 걸릴 위험이 18%로 높아진다고 보고 했다.

 

대표적인 가공육은 핫도그, 소시지, 쇠고기 통조림, 말린고기 등인데 이들 가공육을 섭취하면 직장암을 유발한다는 충분한 증거 있지만, 위암을 유발하는지에 대한 증거는 충분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한 붉은고기 섭취는 발암유발효과 있다고 밝히며 발암 위험물질 2A 군으로 분류 할 수 있다고 밝히며, 붉은 고기 섭취가 대장암, 직장암은 물론 췌장과 전립선 암도 유발할 수 있다는 증거가 있다고 지적했는데 붉은 고기에는 소, 돼지, 양, 말, 염소 고기등이 모두 포함 된다.

Carcinogen

한편 국제암연구소 IARC 의 이 같은 발표로 국내 식품 업게는 비상에 걸렸다.  대형마트 등에서는 가공육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의 발길이 급격히 줄어 들었고, 최근에는 부대찌게 전문점 등 가공육을 사용하는 음식점까지 분위기가 전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국제암연구소의 보고서 내용이 전파 되면서 국내 대형마트 가공육 매출은 기존 대비 10~20% 급감 했다.

Sausage carcinogen

이번 발표로 육가공협회는 “단백질의 보고인 가공육과 붉은 고기의 순기능을 무시하고 1군 발암물질인 석면, 비소 등과 동급으로 거론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며  “한국인의 연간 가공육 소비량은 WHO 의 위험 섭취량인 18kg 보다 훨씬 적은 4.4kg에 불가하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전문기관을 통해 신뢰성 있는 검사를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고 말했다.

Sausage carcinogen

한편 IARC는 가공육을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한 것은 가공육이 암을 유발한다는 충분하고 확실한 증거가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 하며 다만 같은 1군 물질인 담배나 석면과 같은 정도로 위험하다는 것이 아니라 암 유발에 대한 과학적 증거의 강도가 그 정도라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Check Also

빗썸해킹

가상화폐 거래서 빗썸 350억 해킹 입출금 서비스 중단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350억 규모의 가상화폐 를 해킹 으로 도난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빗썸 해킹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