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ertainment / 손정민 브루스윌리스 대시 거절 손정민에게 명함까지 주면서 사정 했다는…

손정민 브루스윌리스 대시 거절 손정민에게 명함까지 주면서 사정 했다는…

손정민 브루스윌리스 대시 거절 손정민에게
명함까지 주면서 사정 했다는…



손호영의 누나이자 각종 프로그램의 리포터로 활동하고 있는 손정민이 최근 한 인터뷰에서 브루스 윌리스에게 대시를 받았다고 해서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손정민은 지난 2004년 SBS 생방송 TV연예에서 리포터로 브루스 윌리스와 인터뷰를 했었는데요. 이때 인터뷰를  마치고 정리를 하는 손정민에게 브루스 윌리스가 ‘밤에 레드카펫 시사회에 오라’고 했다고 합니다. 손정민은 한국에 돌아가야 한다면 그 자리를 나왔지만 브루스 윌리스의 매니저가 손정민을 따라와 명함까지 건네주면서 꼭 전화를 해달라고 했다고 말해 화제가 되고 있다.


손정민은 1977년 7월 24일생으로 163에 43kg 매력적이고 글래머한 몸매의 소유자로도 유명한데요 어린시절 손정민의 가슴이 너무 커서(어린시절 D컵) 가족회의에서 손정민의 가슴을 축소 수술을 해주어야 하는게 아닌가 하는 이야기 까지 했다고 하는군요.

서울예술대학 방송연예과를 졸업한 손정민은  영화 ‘원탁의 천사’ , ‘환상기담’ 드라마 ‘올인’ ,’9회말 2아웃’ 등에도 출연했으며 SBS 한밤의TV연예 등 수많은 프로그램의 MC와 리포터로 활약한 멋진 방송인이기도 합니다.

한편, 손정민은 손호영이 내 동생이긴 하지만 그 유명세를 타서 연예계에 입문한 것은 아니다며 소속사도 없이 내 능력으로 일궈냈다며 손정민이 손호영의 후광으로 인기를 얻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Check Also

미스에이 공식 해체 수지 페이 잔류

4인조 걸그룹 미스에이가 데뷔 7년만 해체됐다. 27일 jyp엔터테인먼트는 미스에이 멤버 중 일부가 소속사를 떠나면서 미스에이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