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찰간부 아내살해 토막 살해 후 비닐 봉지에…

경찰간부 아내살해 토막 살해 후 비닐 봉지에…

경찰간부 아내살해 토막 살해 후 비닐 봉지에

범죄자를 체포해야 할 경찰간부가 자신의 아내를 살해 하고 시신을 토막 내 유기한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지난 19일 아내를 목 졸라 숨지게 하고 시신을 토막 내 버린 혐의로 같은 경찰서 소속 김모(57)경위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합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경위는 지난 16일 오전 1 30분경 광주 서구 금호동 모 아파트 자신의 집에서 아내 A(43)를 목 졸라 살해 한 뒤 시신을 토막 내 버린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김경위는 진술에서아내를 살해 한 뒤 사체를 여러 부분으로 나눠 비닐봉지에 담아 집 인근 골목에 하나 식 버렸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사건 당일 김경위는 부인A씨와 남자 문제로 심한 말싸움을 했고 A씨를 살해 한 뒤 아내가 부부싸움 후 집을 나갔다며 가출인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단순 가출사고로 끝나 버릴 수 있었던 이번 사건은 김경위의 딸(9)이 사건 이튿날 엄마가 보이지 않는 것이 이상하다며 경찰에 신고를 하면서 덜미가 잡혔는데요.. 

일반인도 아니고 경찰이 어떻게 자신의 부인을 살해 하고 시신을 토막 내 길거리에 버릴 수 있을까요

한편 경찰은 김경위의 진술을 토대로 A씨를 사체를 찾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합니다.

Check Also

수지

수지 이민호 결별 사랑만큼 성숙해지길

수지 이민호 커플이 결별 했다. 2015년 3월 열애 사실을 인정하면서 수지 이민호는 연예계 공식 커플이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