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영탁 소속사 음원 사재기 검찰 송치

음원 스트리밍 수를 조작한 영탁 소속사 대표

가수 영탁의 소속사 대표가 영탁의 발매곡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사재기 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 됐다.

4일 서울 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음악산업진흥법 위반 혐의로 소속사 밀라그로 이재규 대표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했다.

이재규 대표는 영탁의 소속사 대표로 영탁의 발매곡 ‘니가 왜 거기서 나와’의 음원 차트 순위를 높이기 위해 마케팅 업자에게 음원 사재를 의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밀라그로 이재규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개인적인 욕심에 잠시 이성을 잃고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했다”라며 “이번 사건의 혐의점을 모두 인정하고 있으며 깊이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영탁

이어 “이번 건은 제가 독단적으로 진행했고 당시 가수(영탁)는 음악적인 부분과 스케줄을 제외한 회사의 업무 진행방식에 관여할 수 없었고 정보도 공유 받지 못했다”라며 “오랜 무명 생활 끝에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능력만으로 주목받게 된 아티스트에게 누를 끼쳐 미안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재규 대표의 ‘영탁은 몰랐다’ 라는 입장과 상반된 내용이 공개 되었는데요

5일 SBS 연예뉴스 는 영탁이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음원의 스트리밍 수를 불법적으로 올리는 것을 메신저를 통해 실시간으로 공유 받아 알고 있었으며, 불법 작업에 동의한다는 대화도 나눴다고 보고했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영탁의 매니지먼트 권한을 위임받은 A등 3인이 주고 받은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소속사 대표는 ‘영탁이도 작업 하는 거 아냐?’라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뿐만 아니라 영탁은 A씨가 단체 채팅방에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음원이 동시 재생되는 모니터 화면을 올리자 몇 시간 뒤 음원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를 기록한 화면을 캡처해 공유 했다.

또 “작업 중”이라는  A씨의 말에 영탁은 박수를 치는 이모티콘을 보냈고, ‘굽신굽신’ 이라는 문구가 붙은 이모티콘과 하트 이모티콘 등을 전송하기도 했다.

한편 SBS 보도에 대해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는 “확인 후 연락드리겠다”라는 말을 전했다.

더 보기
베라비누
베라비누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