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승리 경찰 출석 과 YG 문서 파쇄

승리 필리핀에서 6억원 초호화 생일파티

YG 문서 파쇄 정기적인 문서 파쇄다

YG 엔터테인먼트가 28일 새벽 파쇄차를 부른 사실이 알려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해외 투자자 성접대, 버닝썬 마약 투약 의혹 등으로 27일 밤 경찰에 출석에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YG 문서 파쇄가 이루어진건데요

YG 문서 파쇄가 통상적인 기업의 문서 파쇄라고 하더라도 교묘한 시기와 맞춰지면서 논란이 되는고 있습니다.

YG 문서 파쇄

조선일보에 따르면 28일 새벽 6시 35분경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 문서파쇄업체의 차량이 두대가 들어가 약 두시간에 걸쳐 박스, 트렁크 등 수십개를 차량에 실고 떠났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문서 파쇄 트럭은 경기도 고양시로 떠났다고 하는데요

고양시에는 서류, 컴퓨터 등을 전문적으로 파쇄하는 공장이 있는 곳입니다.

승리

클럽 버닝썬 논란의 중심에 있으며 성접대, 마약 투약 등의 의혹을 받는 소속가수가 경찰에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는 사이, 파홰 업체를 불러 문품을 파쇄를 요청 것이 알려지면서 증거를 인멸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YG 측은 “매월 혹은 매분기별로 실시하는 정기적인 문서 파쇄 작업이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는 “YG에서 문서 파쇄를 하는 걸 어떻게 알겠냐” 라며 “버닝썬 사건과 YG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은 상태에서 문서 파쇄 작업을 막을 명분이 없다” 라고 전했습니다.

 

승리 6억 생일파티 VIP 와 게스트 150명 손님 초대

버닝썬 폭력사태 이후 수많은 의혹들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28일 디스패치 에서는 승리 6억 생일 파티에를 단독으로 보도 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승리 생일 파티 내용을 정리하면 지난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섬을 통째로 빌려 이틀간 6억원 가량의 호화 생일 파티를 했다고 밝혔는데요

승리

디스패치에 따르면 승리는 버닝썬 이문호 대표와 함께 생일 파티의 전반적인 계획을 짜고 VIP 와 게스트 150명 가량의 손님을 분류하는 등 상당히 신경을 섰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승리 생일파티에 참석한 강남 룸상롱 직원 은 “우리 회사에서만 10명이 갔다” 라며 “텐프로 언니들도 있었다” 라고 밝혔습니다.

승리

한편 승리는 지난 27일 오후 9시 서울지방경찰청에 자진 출석해 소변, 모발 채취와 함께 8시간의 조사를 받고 28일 오전 5시 30분경 조사를 마치고 귀가 했습니다.

승리

이날 조사에서 승리는 성접대 및 마약 투여의혹을 비롯해 버닝썬 이사로 재직하던 시점에 불거진 여러 논란에 대해 집중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ag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