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가수 임주리 마이웨이 남편 유부남 충격 고백 아들 홀로 키우는 미혼모 된 사연

립스틱 짙게 바르고 의 가수 임주리 이분에게 이런 스토리가 있는 줄 몰랐습니다.

6일 방송되는 인생다큐 마이웨이 에는 가수 임주리가 아들과 함께 출연해 어린 시절과 가수 데뷔 그리고 결혼까지 모두 털어놓을 예정인데요

임주리

가수 임주리는 1993년 배우 김혜자 주연의 드라마 ‘엄마의 바다’의 삽입곡 ‘립스틱 짙게 바르고’로 엄청난 인기를 얻은 가수 이죠

임주리는 가수로 데뷔한 계기가 아버지 때문이었다고 하는데요

임주리

임주리는 “어릴 땐 힘든 줄 모르고 살았는데 아버지가 생각보다 빨리 세상을 떠나셨다”며 “어릴 적 용돈을 벌기 위해 내가 가장 잘하던 노래를 부르게 됐고 그일이 계기가 되어 가수가 됐다”라고 밝혔습니다.

임주리

당시 최고의 인기 가수 함중아 가 임주리의 노래에 반해 “함께 판을 내자”라며 러브콜을 보냈고 최고의 작곡가인 김희갑에게 곡을 받아 데뷔 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임주리는 “당시 김희감 선생님이 가수 이은하 선배에게 주려고 만든 곡 이지만 내 노래를 듣고 아무 말없이 곡을 주셨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임주리

하지만 임주리의 가수 활동을 크게 반대 하시던 어머니로 인해 임주리는 얼굴없는 가수로 활동했는데요

임주리

임주리

그 시절 임주리에게 매력적인 재미교포 청년이 나타났고 사랑에 빠진 임주리는 가요계를 은퇴하고 미국으로 건너가는데요 하지만 남편이 별거 중인 유부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임주리는 출산 22일 된 아들을 데리고 다시 한국을 돌아왔다고 합니다.

그런데 사람이 죽으라는 법은 없나봐요

당시 ‘립스틱 짙게 바르고’ 가 드라마 삽입곡이 되면서 임주리는 단숨에 스타의 자리에 올라가게 되는데요

임주리

인기차트를 모두 석권하며 임주리는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하게 됩니다.

임주리로 인해 립스틱 판매량이 급증하기도 했다는데요 이에 화장품 회사에서 임주리에게 립스틱을 한 트럭 가져다주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한편 인생다큐 마이웨이 에서 임주리는 가수가 된 아들 재하(이진호)와 함께 무대에 오르는 모습도 공개 되는데요

임주리

 

아들과 함께 있을 때는 아들에게 쉴 새 없이 잔소리를 하지만 선후배들과 함께 있을 땐 신인가수인 아들을 홍보하는 아들 바보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엄마의 뒤를 이어 아들까지 가수로 된 임주리 와 아들의 이야기 오늘밤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