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해피투게더4 엄기준 블랙홀 같은 츤데레 매력

엄기준 악역 제 옷 입은 듯한 느낌

배우 엄기준이 악역에 대한 강한 열정을 드러냈습니다.

6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 에서는 엄기준, 유준상, 민영기, 김법래가 출연해 거침없는 폭로전과 찰떡 같은 절친 케미로 웃음 폭탄을 선사할 예정입니다.

엄기준

엄기준은 해피투게더 에서 “드라마 피고인 이후 드라마를 못 할 것 같았다”고 말했는데요

피고인 에서 엄기준이 너무 강렬한 악역 캐릭터를 연기 했기 때문에 이런 이야기가 나온것 같네요 ㅎㅎ

엄기준

엄기준은 “처음 만난 오연아와 키스 신을 찍고 바로 죽이는 장면을 찍기도 했다”라며 피고인 촬영 당시 오싹했던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엄기준

그러면서 “악역이 제 옷 입은 듯한 느낌이다. 동네 바보나 양치 역도 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섬듯한 악역 연기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습니다.

엄기준

또한 엄기준은 MC들의 질문에 1초도 망설임없이 사이다 같은 토크를 이어 갔는데요 섬듯한 악역연기에 이어 ‘꾸꾸까까’ 애교로 치명적인 매력을 선보였습니다.

엄기준

엄기준의 츤데레 매력에 유재석은 “참 새롭다. 사이다 같은 느낌이다”라고 엄기준에게 푹 빠졌다고 합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