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손태영 공식사과 침묵이 키운 싸늘한 반응

손태영 공식사과 요구 SNS는 아직도 썰전 중

지난 12월 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2018 멜론 뮤직 어워드(MMA) 시상식에서 손태영 아들과 조카가 관객석이 아닌 가수석에 앉아 있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논란은 시작 되었습니다.

가수들이 나란히 앉아 있는 장소에 아이들이 앉아 있는 모습을 본 대중들은 손태영 아들 특혜 라며 대중들은 분노 했는데요

손태영

이에 손태영 소속사는 “아들이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해서 시상식 관계자가 안내해준 자리였다” 라며 “연예인 석인지 몰랐고 손태영이 시상하기 전 들어가 시상 장면만 보고 바로 빠져 나왔다”라고 해명 했습니다.

손태영

손태영 소속사의 해명에 대중들은 손태영 아들과 조카가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하는 20분 남짓 시간 동안 가수석에 앉아 있었다 라며 거짓 해명 논란 논란까지 일기 시작 했는데요

이에 3일 소속사는 “모든 상황에 대해 사과드린다”라고 대중들에게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소속사의 해명에도 불구 하고 손태영 은 포털사이트에 계속해서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는 소속사의 해명보다 손태영의 직접 사과를 듣고 싶은 대중들의 마음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네티즌들은 평소 SNS 를 통해 팬들과 왕성한 소통을 해온 손태영의 침묵은 이해하기 힘들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손태영

며칠이 지나도 논란이 가시지 않는 것은 이번 사건이 손태영의 과거 행보에 대한 불만과 겹쳐지는 것 같은데요

앞서 성형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데뷔 후 교복 을 입고 사진을 찍었다는 의혹에 휘말리기도 했고

권상우와 결혼 전 혼전임신을 극구 부인했지만 이후 권상우가 한 방송에서 아내 손태영의 혼전 임신 이 사실이라고 알리기도 했습니다.

과연 지속되는 논란속에 손태영이 직접 공식사과를 할지 아니면 침묵으로 시간을 보낼지 관심이 집중 되고 있습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