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Star

국민청원 등장 한국 연예인 99%가 성형 강한나 망언 발언 논란

일본 활동 강한나 발언에 국민청원 까지 등장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을 했다. 나는 안했다.

일본에서 활동 중인 방송인 강한나(38. 배우 강한나 아님) 의 발언을 두고 갑론을박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강한나는 지난 27일 일본 요미우리TV ‘토쿠모리 요시모토’ 에 출연해 “한국에서는 연예인 뿐 아니라 일반인 사이에서도 성형이 성행하고 있다” 라고 말했는데요

강한나

이어 강한나는 “내가 아는 바로는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했다. 한국 연예인 친구들은 만날때마다 얼굴이 바뀐다 했다고 말하지는 않지만 가만히 보면 부끄러워한다” 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자신은 성형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는데요 강한나는 “나는 성형을 하지 않았다. 코가 좀 낮다 등의 이야기는 들었고 성형을 하는 게 좋다 고 권유를 받았다”라고 말했습니다.

강한나의 주장은 국내가 아닌 다른 나라 방송에서 명확한 통계가 없는 사항을 마치 진실인 것 처럼 말해 여론의 강한 질타를 받고 있습니다.

강한나

특히 일본 방송에 출연해 이런 발언을 했다는 점에서 더욱 예민하게 작용하고 있습니다.

강한나는 누구?

강한나는 일본에서 배우와 방송인으로 활동 하고 있는데요

지난 2007년 일본 웨더뉴스 기상캐스터로 방송활동을 시작했고 현재 일본 유명 소속사에 소속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한나

국내에서는 ‘생방송 세상의아침’,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에서 리포터로 활동 했습니다.

강한나 추방 국민청원 까지 등장

강한나의 발언 후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한나의 국적을 박탈 해달라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는데요

강한나

자신의 생각이 그렇고 일본 제작진이 대본을 그렇게 만들었다 하더라도 강한나 자신이 방송에서 어느 정도 수위 조절을 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요 이부분이 참 아쉽습니다.

한편 일부 에서는 강한나 옹호론도 나오고 있지만 굳이 일본 방송에 그런 이야기를 할 필요 가 있나 라는 비난 여론이 더 많이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Tags
Show More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
Close